(친환경차 청사진)전기차 600km 이상 주행…가격도 내연차 수준으로
공공기관 친환경차 100% 의무구매에 고삐
충전소 전기차 50만기·수소차 450기 구축
20분 충전 300km ‘초급속 충전’ 123기 이상
친환경차 차량 가격 5년내 1000만원 이상↓
입력 : 2021-02-18 12:00:00 수정 : 2021-02-18 12:0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친환경차 785만대’를 보급한다.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도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50만기·수소차 충전기 450기를 조성한다. 특히 차량 성능을 높이는 등 5년 내 친환경차 수출을 3배로 늘린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기본계획을 보면, 정부는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를 감축한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의 친환경차가 보급된다.
 
공공기관은 친환경차 100% 의무구매에 돌입한다. 민간에는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 수요자의 친환경차 구매 목표제를 도입한다. 택시·버스·트럭 등 영업용 차량 보조금·인센티브도 늘린다. 온실가스 배출기준 및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 단계적으로 강화해 친환경차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친환경차량의 생활친화적인 충전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충전인프라 보급도 늘린다.
 
2025년까지는 전기차 충전기 50만기 이상을 보급한다. 전기차 보급대수의 50% 이상으로 충전기 구축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 20분만 충전하면 300킬로미터(km) 주행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도 올해 123기 이상을 보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친환경차 785만대를 보급하는 내용의 ‘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18일 발표했다. 사진은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사진/뉴시스
 
수소차 충전소의 경우는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키로 했다. 특히 차량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수도권에 전략적으로 구축하는 등 올해 서울 180기·수도권 51기를 설치한다. 지난해에는 서울 70기·수도권17기를 구축한 바 있다.
 
전기 트럭·버스 등 전용플랫폼 개발 지원과 배터리·연료전지 등 핵심소재 국산화를 통해 친환경차의 차량가격도 2025년까지 1000만원 이상 낮추기로 했다. 
 
친환경차 수출도 지난해 연간 28만대에서 2025년까지 83만대로 3배 가량 늘린다는 목표다. 전체 차량 대비 친환경차의 비중이 14.6%에서 34.6%로 높아지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량의 성능확보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전기차의 경우는 배터리 에너지밀도, 열관리 시스템 효율 개선 등을 통해 전비·주행거리 성능을 획기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2025년까지는 내연기관차 이상의 주행거리인 600km 이상을 확보하고, 전비 15% 향상에도 주력한다.
 
또 2024년 완전자율주행 차량 출시를 위해 6대 핵심부품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전지’의 안전성도 대폭 강화하는 등 2030년까지 상용화에 나선다.
 
수소차는 2025년까지 수소트럭, 수소광역버스, 수소트럭 등 상용차 전 차급으로 확대 출시한다. 내구성은 50만km 이상, 주행거리는 800km이상으로 대폭 개선한다. 액화수소 차량도 개발하는 등 디젤트럭과 동등한 수준의 주행거리(1000km 이상)로 끌어올린다.
 
자동차 부품기업들에 대해서는 친환경 전환을 지원한다. 2025년까지는 500개, 2030년까지 1000개 부품기업을 미래차 산업 기업으로 탈바꿈시킨다는 목표다.
 
무엇보다 완성차 업체, 1·2차 부품사 간의 연대와 협력을 통한 ‘가치사슬 원샷(One-Shot)’ 전환이 추진된다. 친환경차 물량 배정과 연계, 퇴직인력 활용 컨설팅, 연구개발(R&D)·마케팅 지원이 이뤄질 계획이다.
 
이 밖에 연간 100개 이상의 사업재편 희망기업도 발굴할 방침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