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연료부터 자동차까지’…10년간 수소 생태계 구축 42조 투자
2030년까지 SK·현대차·포스코·한화·효성 투자 계획
정부 청정수소 인증제·액화수소 안전기준 마련
정세균 총리 “수소 시장경제 주류 나아가는 변곡점”
입력 : 2021-03-02 16:30:00 수정 : 2021-03-02 16:3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2030년까지 수소연료전지, 수소차 등 수소경제 분야에 43조원 규모 투자가 이뤄진다. 수소 생산부터 유통, 활용까지 연결되는 ‘수소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에스케이(SK)·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 대기업이 힘을 모으고, 정부는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 등을 통해 투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정부에 따르면 SK·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은 2030년까지 수소 경제 분야에 43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기업별 투자 계획을 보면 △SK 연료전지발전소 18조5000억원 △현대자동차 수소차 등 11조1000억원 △포스코 수소환원제철 개발 등 10조원 △한화 그린수소 생산 등 1조3000억원 △효성 액화수소플랜트 1조2000억원 규모다.
 
특히 SK는 액화수소 생산·출하시설을 구축해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3만톤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에 2023년부터는 서울·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수소차 20만대에 안전하고 값싼 수소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다.
 
또 이날 에스케이이엔에스(SKE&S)와 현대자동차는 인천광역시·인천광역시서구청과 ‘인천 수소산업기반 구축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인천이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협력키로 했다.
 
정세균 총리는 “2년 연속 수소차 판매 세계 1위, 국내 수소차 보급 1만1000대,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수소경제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며 “에너지·철강·화학·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2030년까지 43조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해 준 것은 그간 실험실에 머물러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통해 2030년까지 에스케이(SK)·현대자동차 등 대기업이 수소연료전지, 수소차 등 수소경제 분야에 43조원 규모 투자하는 내용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사진은 수소차 충전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도 액화수소의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아우르는 일괄지원 체계를 구축해 투자를 뒷받침한다. 지원안은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 △액화수소 안전기준 마련 △수소발전 의무화제도(HPS) 도입 △수소터빈·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 지원 등이 꼽힌다.
 
또 올해는 수소 경제 분야에 지난해보다 40% 증가한 8244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수소 모빌리티, 수소 생산·유통인프라, 핵심기술 개발, 수소시범도시 등을 지원,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천·새만금·울산 등 지역에 바이오·그린수소, 모빌리티, 연료전지 등 분야별 특화된 수소산업 집적화 단지도 조성하기 위해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한다. 인천(바이오·부생수소), 전북(그린수소), 울산(모빌리티), 경북(연료전지), 강원(저장·수송) 등이 조성 대상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도 현재 73기에서 연말까지 180기 이상으로 늘린다. 특히 수도권에는 현재 17기인 충전소를 50기 이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