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코로나 장기화…은행권 손실흡수능력 확충해야"
입력 : 2020-06-30 11:28:38 수정 : 2020-06-30 11:28:38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은행권에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주문했다.
 
손 부위원장은 3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은행권은 실물경제에 대한 자금 공급 기능을 유지하는 동시에 코로나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 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 능력 확충에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도 은행들의 자본확충을 위한 자사주 매입 금지, 배당금 제한 조치가필요하다고 밝혔다"며 "실물경제 지원의 시급성과 중장기적인 시계에서의 금융회사 건전성 관리, 금융 시스템 안정성 제고 사이에서 최적의 균형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에 대해서도 "유사시 시장 안정판으로서 버팀목 역할이 주목적"이라며 "기존 프로그램으로도 지원이 가능하다면 기금의 대응 여력을 남겨둬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기업을 지원하는 경우에도 구제금융 역할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6·17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과 관련해서는 "시중 유동성이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택시장 관리 방안의 후속 조치를 차질없이 일관되게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7일 금융부문 대응 방안을 발표한 이후 이달 26일까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만기 연장, 금리·한도 우대 대출 등 146조1000억원(170만3000건)의 금융지원이 이뤄졌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3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