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기후·환경 원천기술 개발에 98억 지원
입력 : 2020-02-27 12:00:00 수정 : 2020-02-27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기후·환경 연구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8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총 98억원 규모의 기후·환경 분야 신규과제를 공고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에는 온실가스 감축을 뒷받침하기 위한 친환경 미래 에너지 기술개발과 더불어 기후변화와 거대도시화에 따른 미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적응 기술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감축에는 84억7600만원 규모의 예산이 책정됐다. 대도시 발달로 도심지역에 전력수요가 집중됨에 따라 효율적인 전력 생산·소비를 위한 도시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효율이 높으면서도 가볍고, 유해물질 배출규제 기준을 만족하는 차세대 태양전지 모듈 원천기술을 개발해 국민 수용성을 높이고 조기 상용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수소연료전지의 소재·부품 및 셀, 스택 원천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며, 목재 같은 비식용 바이오매스로부터 고부가 석유화학제품을 제조하기 위해 바이오·화학 융합 공정을 개발하는 연구도 추진한다. 국제적으로 항공 분야에 대한 배출원 관리도 점차 강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 기존 석유계 항공유의 친환경성을 향상할 수 있는 바이오항공유 생산 연구도 진행한다.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 주요 내용. 자료/과기정통부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연구개발에는 13억원 정도의 예산이 잡혔다. 기후변화로 인한 도심 내 수자원 변동 및 거대도시의 물 수요에 대응하고, 다양한 기후환경 변화인자를 감지·분석해 대기환경을 통합 관리하기 위한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도시 인근의 발전소에서 배출돼 도로 살얼음(블랙아이스), 2차 생성 미세먼지 등을 유발하는 백연을 수자원으로 회수하기 위한 최고 성능 소재·모듈을 개발하는 한편, 인공함양을 통해 거대도시의 신규 수자원을 확보·운용하기 위한 종합 운영·설계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수질·대기환경 통합관리 센서시스템을 개발에도 나설 방침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연구개발 결과가 기후변화 대응뿐만 아니라 국민 미래 삶의 질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