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 북한 모자보건 의료사업'에 500만달러 지원
쌀 지원 후 반년만에 대북 인도지원 결정…"남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 지속"
입력 : 2019-12-06 16:03:11 수정 : 2019-12-06 16:03: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 모자보건분야 의료지원사업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500만 달러(6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국제기구를 통한 쌀 지원 결정 후 반년만의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 추진이다.
 
정부는 6일 제309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하고 WHO의 북한 모자보건분야 의료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의 북한 아동 및 장애인 지원사업을 위한 기금 지원(안), 남북경협·교역·금강산기업 지원 사업비 변경(안) 등 3건을 심의·의결했다. 통일부는 "WHO가 2014년 후 중단된 이 사업의 재개를 희망해 정부와 협의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개성공단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가운데 대형 한반도기가 건물에 걸려있다. 사진/뉴시스
 
통일부는 "사업 추진 당사자인 WHO가 북한과 충분한 협의를 거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업은 1년 단기 사업으로 추진되며, 내년도 사업 성과를 보면서 지속 추진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북관계 상황과 무관하게, 북한의 영유아·산모 대상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라며 "이 사업이 영유아·산모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해 공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WHO는 지원 받은 기금으로 북한 내 산과·소아과 병원과 의과대학을 지정해 △기관평가 △의료진·교수진 교육 훈련 △교육훈련 효과 제고에 필수적인 응급·수술 장비 중심 물자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는 지난 6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쌀 지원 결정에 이어 6개월 만에 재개되는 대북 인도지원사업이다.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취약계층 지원은 지속해나간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됐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