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시공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한국콘크리트학회상 수상
입력 : 2019-11-15 16:00:30 수정 : 2019-11-15 16:00:3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7일 한국콘크리트학회가 개최한 ‘2019년 가을 학술대회’에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을 출품해 학회상(작품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콘크리트학회는 지난 1989년 설립돼 현재 1만여명이 넘는 개인 회원과 400여 단체의 특별회원이 참여하고 있는 전문 학술단체다. 한국콘크리트학회 학회상은 콘크리트 구조물의 설계와 시공이 우수한 단체나 개인에게 수여된다.
 
이번에 수상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 경제 자유구역 내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위치한다. 기존에 두 곳으로 나눠 운영되던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일원화한 공사다. 
 
조달청이 발주한 이 사업은 지상 1~5층 터미널 동 1개 동과 게이트 동 1개 동으로 구성된다. 지난 5월 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이후 입주업체의 인테리어공사 및 세관·출입국·검역 등 관계기관의 시범운영과 종합시운전을 거친 후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인천항 1·2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전해 오는 2020년 6월 개장 예정이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이미지/롯데건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이미지/롯데건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