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가격 0.09% 올라…22주 연속 상승
분양가 상한제로 눌렀지만 강남권 되레 상승폭 확대
입력 : 2019-11-15 14:14:52 수정 : 2019-11-15 14:14:52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이 0.09% 오르면서 2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발호재가 있거나 교통 등 입지여건이 좋고, 저평가된 단지들이 가격 상승을 견인했다. 상한제 대상지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강남권에서는 집값 상승폭이 확대되면서 분양가 상한제의 영향력이 두드러지지 않는 분위기다. 다만 강남구는 부동산 거래 합동조사로 일부 초고가 아파트의 매수 문의가 감소하면서 전주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9% 올라 전주(0.10%)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투자성이 강한 재건축은 일부 단지에서 매수 문의가 주춤해지면서 전주(0.21%) 대비 상승폭이 축소된 0.11%를 기록했다. 일반 아파트는 지난주와 동일한 0.09% 변동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송파(0.17%), 강동(0.17%), 금천(0.16%), 구로(0.14%), 강남(0.13%), 용산(0.11%) 순으로 올랐다.
 
전세시장은 서울은 0.03%,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이 각각 0.04%, 0.02% 상승하면서 전주와 비슷한 흐름을 유지했다. 서울은 광진(0.16%), 관악(0.11%), 동대문(0.11%), 영등포(0.09%), 은평(0.05%), 구로(0.05%)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동탄(0.10%), 산본(0.08%), 일산(0.06%), 분당(0.05%), 평촌(0.04%), 광교(0.03%) 등이 올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 본격 시행 후 주택공급 감소 우려가 커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상한제가 6개월 유예기간을 두고 있기 때문에 파급효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최근 강도 높은 자금 출처 조사와 맞물려 매수심리가 다소 위축되는 분위기여서 아파트값 오름폭 확대는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고양시, 남양주시도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지역 내 꾸준히 입주가 이어지고 있어 가격이 크게 오르진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이 마무리됐지만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으로 수요 유입이 꾸준한 데다 자사고 폐지 및 정시 확대 이슈로 학군수요가 발 빠르게 움직이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매물 품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분양가상한제 적용 주택 청약을 노리는 대기수요까지 늘어날 경우, 국지적인 전셋값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지역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