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13억 투입, 57개 노후고시원 소방안전시설 지원
취약계층 거주시설 피해 예방, 3년간 입실료 동결 조건
입력 : 2019-11-13 15:18:19 수정 : 2019-11-13 15:18:19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추경 13억원을 들여 57개 노후고시원의 소방안전시설을 지원하는 등 올해에만 122개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의 대책 마련을 완료한다. 서울시는 57개 고시원 운영자들과 주거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에 대해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13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체결했다.
 
시는 올 상반기 15억원을 투입해 1차 사업으로 65곳을 선정해 지원한데 이어 추가로 확보한 추경예산 12억8000만원을 투입해 2차 사업으로 57개 노후고시원에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여 올해 총 122개 노후고시원에 지원을 완료한다. 올 상반기 65곳은 이달 말까지 안전시설 설치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2차 사업에 선정된 57곳은 서울시가 간이스프링클러 등 소방안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고시원 운영자는 사업완료 후 3년간 입실료를 동결하는 내용이다. 57곳을 살펴보면 관악구 9곳, 동작구 7곳, 강서구 6곳, 노원구 4곳, 강남구 3곳, 영등포구 3곳 순으로 많았다. 
 
월세 수준, 고시원 노후도 및 피난난이도, 건축법 및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준수여부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이들 고시원은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대상은 아니지만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고 시설이 노후해 화재에 취약한 곳들이다. 
 
시는 이번 간이스프링클러 설치비 지원으로 영세한 고시원 운영자는 비싼 안전시설 설치 공사비 부담을 덜게 되고 3년간의 입실료 동결로 고시원 거주자는 안전한 주거환경에서 입실료 인상 걱정 없이 지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9년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 이전부터 운영중인 고시원들은 화재에 취약해도 공공에서 스프링클러 설치를 강제할 수 없을뿐더러, 영세한 고시원 운영자들은 안전을 위해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고 싶어도 공사비를 마련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시는 2012년 고시원 7곳에서 노후고시원 안전시설 설치 지원 시범사업을 시작해 작년까지 222곳을 지원하였으며, 올해까지 서울시는 총 344개 고시원에 약 62억원의 안전시설 설치비 지원을 완료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고시원 거주자의 주거 안전을 위한 사업에 동참한 운영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57개 고시원 운영자들과 주거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에 대해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13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체결했다. 사진/서울시
김현아 국회의원실이 청년 주거실태를 알리고자 설치한 고시원 모형. 사진/뉴시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이 지난 3월 고시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