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노동자 외침 외면하면 2차 총파업 돌입할 것”
“정규직과 동일한 대우 원하지 않아”...“임금차별 해소 노력 보여달라”
입력 : 2019-10-08 15:30:38 수정 : 2019-10-08 15:30:38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무기한 단식과 노숙이라는 절박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외침을 정부와 교육청이 끝내 외면한다면, 연대회의는 10월17일부터 전국적인 총파업에 돌입한 것을 선포한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8일 인천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정부와 교육감들에게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정규직화, 공정임금제 이행을 촉구했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 7월 총파업 후 교육당국이 성실한 교섭을 통해 학교 비정규직의 적정한 처우 개선과 임금 체계 개선을 약속했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최저임금도 안 되는 기본급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기본급 인상이 필요한데도, 오로지 교통비를 기본급에 산입하는 꼼수를 고집하고 있다”면서 “비정규직 근속의 가치를 존중하기는 커녕, 근속수당은 근속 1년에 고작 500원 인상안을 제시해 우리를 우롱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육당국이 학교 비정규직 중 별도 보수체계를 적용받아 2중, 3중의 차별과 소외를 겪고 있는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사실상 임금 동결안을 고집했다”며 “정부의 공정임금제와 차별 해소 약속은 사라졌고, 7월 총파업 때의 성실 교섭 약속도 사라졌다”고 꼬집었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자신들의 바람이 정규직과의 동일한 임금이나 단순한 월급 인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교육 현장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낮은 처우를 받고 일하고 있는 우리의 가치를 존중해 주고, 최소한 저임금과 심각한 임금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교육감들이 책임지고 직접교섭에 참여하고 공정임금제 실시 약속을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끝내 우리의 절박한 요구를 외면한다면 지난 7월 총파업보다 더 많은 노동자들이 참여하고 강력한 10월17일부터 전국적인 2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 10월1일부터 청와대와 서울교육청, 집단교섭 책임교육청인 광주교육청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을 진행 중이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8일 인천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당국을 규탄하고 있다.사진/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