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별세)'DJ-이건희 인연' 홀로 빈소찾은 이재용
이희호 여사 장례 이틀째 추모행렬…이재명·이순자 등 각계각층서 조문
입력 : 2019-06-12 17:19:28 수정 : 2019-06-12 17:19:2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이틀째인 12일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사회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희호 여사 생전에 접촉이 없었던 인사들도 빈소를 찾아 "존경하는 마음으로 왔다"며 한마음으로 유가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적이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순자 여사는 영정 앞에 헌화한 뒤 유가족과 간단한 인사를 나누고 떠났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도 이른 오전부터 이곳를 찾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에 이어 빈소를 방문해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와 면담을 했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김 대법원장은 "민주화와 평화 통일을 향한 여사님의 헌신과 업적을 잘 알고 있어 더욱 마음이 아프고 슬픈 것 같다"고 밝혔다.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도 눈에 띄었다. 
 
정치권의 발걸음도 끊이지 않았다.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 인사들이 이틀째 조문했고, 자유한국당 김무성·원유철 의원과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빈소를 찾았다. 김무성 의원은 "여사님은 우리가 민주화 투쟁을 할 때 지도자였다"고 평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시간 넘게 자리를 지켰다. 이 지사는 "개인적인 인연은 없지만 존경하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재계 대표 인사들 역시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수행원들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조문하고 돌아갔다. 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 부회장이 이희호 여사와 직접적인 인연은 없지만 김대중 대통령과 이건희 회장의 인연이 각별했다"고 전했다. 이외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고건 전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 정계와 학계, 문화계 저명 인사들이 찾았고, 일반시민들 또한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오전 11시30분에는 유가족 등이 자리한 가운데 이희호 여사의 입관 예배가 열렸다. 오후에는 장상 공동 장례위원장이 이희호 여사와의 소회를 나누는 간담회가 진행됐다. 장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는 이 시대의 정신을 온 몸으로 구현했을뿐 아니라 이 시대를 대표하는 지도자였다"고 회고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