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올해 11개 단지 1만5888세대 공급
전년대비 36% 상승…자체사업 5618세대
입력 : 2019-01-14 14:16:04 수정 : 2019-01-14 14:16:04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1만5888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전국 주요도시에서 민간임대 단지를 포함해 총 11개 단지 1만5888세대를 공급한다. 이는 총 12개 단지 1만1640세대를 공급한 지난해에 대비해 약 36% 늘어난 것이다. 전체 물량의 56%가 서울과 수도권에서 공급되고, 자체사업 물량도 5618세대에 달한다.
 
3월 대전시 유성구 도안택지개발사업지구 2-1블록에서 2560세대의 대단지를 공급하며 본격적인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 및 수도권에서는 4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개나리4차 재건축사업의 일반분양 물량을 시작으로 둔촌 주공아파트, 개포1단지 등 총 6개 단지 9053세대를 공급한다.
 
서울 및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서는 대전, 광주, 부산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5개 단지 6835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사업유형별로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9217세대로 전체 공급 물량의 약 58%를 차지하며, HDC현대산업개발이 직접 시행하는 자체사업도 5618세대다.
 
특히 9053세대에 달하는 서울 및 수도권 물량에는 서울 강남권에 속한 개나리4차를 비롯해 매머드급 단지 규모인 둔촌주공과 개포1단지 등이 포함돼 있어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둔촌 주공아파트는 대지면적 54만㎡에 총 1만1106세대 규모의 대단지로 HDC현대산업개발은 10월 1534세대 규모의 조합분양에 이어 981세대 일반분양 물량을 공급한다.
 
개포1단지는 대지면적 40만㎡에 총 6642세대가 들어설 예정으로 10월 조합원과 11월 일반분양 물량은 각각 2525세대와 603세대를 공급 할 예정이다. 지방에도 부산거제2구역, 전주 태평1구역 등에서 1000세대가 넘는 전국 주요 도시에 대단지 아이파크 단지를 선보인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종합 부동산·인프라 기업으로서 올해 광운대 역세권 개발사업, 용산역 지하개발 사업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디벨로퍼로서의 차별화된 행보를 펼칠 계획이다. 또한 주택사업에 있어서도 디벨로퍼로서 우수 부지를 선점하고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맞춤형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올해도 안정적인 분양실적 이어나갈 계획이다.

현대산업개발이 2019년 상반기 공급 예정인 대전 도안택지개발사업지구 2-1블록. 사진/현대산업개발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