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침해에서 특허괴물 공격까지…삼성·LG 향하는 글로벌 분쟁
LG전자, 프랑스 스마트폰 업체에 소송 제기…“지적 재산권 보호”
입력 : 2018-07-11 16:13:20 수정 : 2018-07-11 16:13:25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끊임없이 특허침해 소송에 발목을 잡히고 있다. 정보기술에서 한 발 앞선 한국 기업을 견제하기 위한 특허괴물과 해외기업들의 견제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미국 스마트폰 제조사와의 소송을 마무리했지만 올해 프랑스 업체와 다시 소송전을 벌이는 중이다. 삼성전자도 애플과 7년간의 특허소송을 끝냈지만 중국 화웨이와의 또 다른 소송을 숙제로 남겨두고 있다.
 
LG전자는 11일 프랑스 스마트폰 제조업체 위코에 롱텀에볼루션(LTE) 표준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가 스마트폰과 관련해 특허 침해소송을 제기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표준특허는 해당 특허를 배제하고는 성능을 구현하기 힘든 기술을 통칭한다. 위코가 침해한 표준특허는 단말기에서의 기지국 하향 신호 전송시간 동기화 및 기지국 인식과정 관련 효율적 동기신호 구성 방법 등 총 3건이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위코에 경고장을 보내고 수차례 협상을 요구했으나 응하지 않았다”면서 “지적재산권을 적극 보호하고, 경쟁사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