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학 농협은행장,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황 점검 화상회의
글로벌 점포 사업현황 점검 및 격려
입력 : 2021-03-03 14:51:18 수정 : 2021-03-03 14:51:18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 농협은행은 권준학 행장이 지난 2일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지상황 점검을 위해 화상회의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미얀마에서 MFI법인(2016년 설립)과 양곤사무소(2020년 설립) 2개의 네트워크를 운영 중이다.
 
권 행장은 최근 쿠데타에 따른 미얀마 현지법인 및 양곤사무소로부터 현지 상황을 우선 확인하고, 비상 상황에 따른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또 불안정한 치안 속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화상회의에서는 미국, 중국, 베트남 등 7개국의 해외 점포장들이 참석해 2020년 추진실적을 보고했다. 또 2021년 사업추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권 행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환경변화에 디지털 전환 추세까지 향후 글로벌 사업 환경에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 주재원 한명 한명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니 농협은행을 대표하는 얼굴이라는 자부심으로 역량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현재 미국, 중국, 베트남 등 총 7개국에 9개 해외 네트워크(임직원 740여명)를 운영 중"이라며 "앞으로 동남아시아 내 사업을 강화하고 호주, 영국 등 선진 금융시장으로 진출영역을 확대해 2025년까지 전세계 12개국, 14개 이상의 영업채널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준학 행장이 지난 2일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지상황 점검을 위해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사진/농협은행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