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교육 표준안 10년만에 개정
입력 : 2020-11-22 12:00:00 수정 : 2020-11-22 12: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함께 초·중·고 금융교육 표준안을 10년만에 새로 개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2010년 체계적인 학교 금융교육을 위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초·중·고 금융교육 표준안을 개발한 바 있다. 이에 현재 표준안이 발간된 후 상당기간이 경과한 만큼 내용을 새롭게 구성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금감원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교수, 현직교사, 연구단체, 금융계 등 전문가들로 연구협력진(총 65명)을 구성해 개정방향, 개정안의 타당성을 검토했다.
 
새롭게 마련된 표준안은 디지털 금융, 금융소비자 보호에 우선순위를 두고 관련 성취기준을 신설 및 보강했다. 기존 성취기준의 타당성·적정성에 대한 전문가 조사를 통해 대영역 5개, 중영역 12개, 성취기준 86개를 확정했다. 중복내용을 통폐합하고 배치순서를 조정했다. 학생 발달단계, 생활경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실질적인 금융역량이 증진될 수 있게 성취기준 내용을 구성했다.
 
금융교육에 충분한 수업시간 할애가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최소한의 금융교육 내용을 담은 핵심 성취기준 25개를 선별했다. 개념상 우선학습 요소, 실생활 활용 가능성을 기준으로 교육 필요성이 높은 최소한의 성취기준들을 엄선했다.  핵심 성취기준만으로도 필수 금융지식과 태도를 익힐 수 있도록 5개 대영역과 초 8개·중 9개·고 8개 학교급 별로 고루 구성했다.
 
또 연구자 위주의 기존 표준안 문서체제를 이용자 중심으로 개편해 이해 및 활용성을 제고했다. 전체 구성과 학생에 기대되는 금융역량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대영역·중영역별로 개략적 내용 및 주제를 제시하고, 성취기준이 다루고 있는 내용요소에 따라 색을 달리하여 동일 내용요소가 초·중·고별로 연계·심화되는 과정을 도식화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변화된 교육여건에 부합하는 교육기준을 제공함으로써 금융교육의 활성화 및 내실화에 기여하겠다"며 "교육현장에서 보다 체계적으로 금융교육이 이루어져 학생들의 금융역량 강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