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경제방향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
문 대통령, 중기중앙회서 신년회···"우리경제 바꾸는 길 반드시 가야"
입력 : 2019-01-02 15:42:47 수정 : 2019-01-02 15:54:3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새해 경제정책 방향으로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천명했다. 소득주도성장 등 기존의 정책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경제 체질 개선과 혁신을 통한 대·중소기업 상생·경제성장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더 잘 사는, 더 안전한, 더 평화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도 신년회에서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이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어 보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다소 부진했던 고용과 양극화 해소에 방점이 찍혔다. 역대 최초로 중기회관에서 신년회를 연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는 지금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있다. 매 정부마다 경제성장률이 낮아져 이제는 저성장이 일상화됐다"면서 "선진경제를 추격하던 경제모델이 한계에 다다랐다"며 경제구조 전환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이어 "선진국을 따라가는 경제가 아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 불평등과 양극화를 키우는 경제가 아니라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야 발전도 지속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정책의 기조와 큰 틀을 바꾸는 일이다.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고, 가보지 못한 길이어서 불안할 수도 있다"며 "정부도 미처 예상하지 못하고, 살펴보지 못한 부분도 있을 것이다. 왜 또 내일을 기다려야 하느냐는 뼈아픈 목소리도 들린다"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우리 경제를 바꾸는 이 길은 반드시 가야 하는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으로는 '공정경제'와 '적폐 청산'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제기됐던 기업활동 위축 우려를 불식하고 기업 기살리기에도 나섰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면서 "경제발전도, 일자리도 결국은 기업의 투자에서 나온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산업 전 분야의 혁신이 필요하다"며 "기업의 혁신과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구체적으로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 ▲스마트 산단·스마트시티 모델 조성 ▲데이터·인공지능·수소경제·스마트공장·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 예산 본격투입 ▲기업투자 활성화 지원 ▲신산업 규제샌드박스 본격시행 등을 언급했다. 사회안전망 확보를 통한 삶의 질 향상, 자영업자를 위한 종합지원, 공공부문 및 안전·위험 분야 정규직화 촉진 등도 거론했다.
 
신년회에는 5부 요인, 국무위원, 주요 정당 대표, 시·도지사 및 교육감 등 주요 인사 300여명이 함께했다. 경제계에서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제외한 경제 5단체장과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기업 총수, 중소벤처기업 창업가, 소상공인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경제인을 많이 모셨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특히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신년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