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새해에도 당정청 협의 활발해야"
입력 : 2018-12-31 14:11:13 수정 : 2018-12-31 14:11:13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새해에도 당정청 간 협의는 정책뿐만 아니라 정무적인 문제에 있어서도 활발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오찬에서 “정책을 둘러싼 당정청 간 협의가 과거 어느 때보다 활발한 것 같다. 당정청 간 협의를 우리 당에서 잘 이끌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8년 한 해를 “남북관계의 큰 변화, 경제에 있어서도 ‘사람중심 경제’를 위한 경제정책 기조의 대변화를 둘러싸고 논란들이 많았던 한 해였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여소야대 국면에 다당구도이기도 하고, 야당들이 사안마다 생각들이 달랐기 때문에 여당이 이 정국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국회에서 성과를 내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가운데서도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당 지도부가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국회에서도 입법이나 예산에서 많은 성과를 거둬줘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이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한데 대한 소회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정수석이 피고발인 신분인데 국회 운영위에 출석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정치공세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 때문에 국민들의 안전이나 민생에 관한 법안들이 발목 잡혀서는 안되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국회 운영위에 출석을 하도록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원활하게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청와대에서도 협력할 부분은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에) 큰 전환이 오고 있어서 내년에는 결실을 맺도록, 역진하지 않도록 진도가 나가는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정부 정책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경제 문제에 있어서는 “지표상으로 보면 경제 체질이 나아지고 있다”며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꾸준히 정성을 들여서 민생대책을 세워 나가면 국민들도 좀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3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여당 지도부 초청 오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