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최저임금·노동시간 등 보완책 마련, 내년에는 성과"
입력 : 2018-12-31 17:36:11 수정 : 2018-12-31 17:36:1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최저임금 인상·노동시간 단축에 대해 예산 등 여러가지 보완책이 마련되어서, 이를 차근차근 집행하면 내년에는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오찬에서 “고용과 소득분배도 열심히 하고 있어, 조금씩 나아지리라 본다”며 “앞으로 당정청 모두 국민들이 느낄 수 있도록 소통을 대폭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분야에서) 성과가 있어도 우리사회에 ‘경제 실패’ 프레임이 워낙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어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문제인식을 드러냈다. 또한 “예를 들어 올해 소비는 지표상으로 좋게 나타났다. 하지만 소비심리 지수의 지속적 악화를 이야기하면서 소비가 계속 안되는 것처럼 일관되게 보도됐다”며 “취사선택해서 보도하고 싶은 것만 부정적으로 보도되는 상황이 너무도 안타깝다”고도 언급했다.
 
해법으로는 ‘소통 강화’를 들고 나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인 저부터 국민들 앞에 더욱 다가가서 더 많이 소통하겠다”며 “장관들도 국민들 앞에 더 많이 나서야 한다. 당에서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여당 지도부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