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고 '보잉 737 맥스' 운항 재개…국토부 "안전성 문제없어"
이달 22일부터 운항재개…에티오피아 추락사고 후 2년8개월 만
입력 : 2021-11-19 14:10:35 수정 : 2021-11-19 14:10:35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2건의 추락사고로 운항이 중지됐던 보잉 737 맥스 항공기가 조만간 운항을 재개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년간의 모니터링 결과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국토부는 그간 운항이 중지됐던 보잉 737 맥스 항공기의 운항 재개를 오는 22일부터 허용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기종은 지난 2018년 10월 인도네시아에서, 2019년 3월 에티오피아에서 사고가 발생한 이후 전 세계적으로 운항 중지된 바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2019년 3월 14일부터 국내 영공통과 및 이착륙을 금지해왔다.
 
이후 설계·제작 당국(보잉사·FAA)은 사고 원인에 대한 문제점 개선방안을 마련해 전 세계 운영자에게 감항성개선지시서를 발행해 개선토론 지시한 바 있다. 감항성개선지시서란 항공기 등에 불안전한 상태가 존재하거나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 소유자 등에게 검사, 교환, 수리 등을 지시하거나 제한사항 등을 정해 비행안전을 확보하도록 하는 지시서다.
 
이러한 문제점 개선에 따라 지난해 11월부터 미국, 유럽 등 일부 국가는 점차적으로 운항을 허가해 현재는 195개국 중 179개국이 운항제한을 해제했다. 지난 2일 기준으로는 22개국 31개 항공사가 해당 항공기를 운항 중이다.
 
지난 3월 국토부도 국내에서 보잉 737 맥스 항공기 2대를 운영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에 감항성개선지시서를 이행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
 
국토부는 운항을 먼저 재개한 외국 737 맥스 항공기의 안전성 및 운항데이터에 대해 지난 1년간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항공사 및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안전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해 운항 재개를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737 맥스 항공기 운영 재개와 신규 도입을 하는 경우 문제점 개선 이행 및 조종사 교육훈련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는 등 항공안전감독관의 안전감독 활동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오는 22일부터 보잉 737 맥스 항공기의 운항 재개를 허용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보잉 737 맥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