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턴 자회사 로스비보, 노보 노디스크와 CDA 체결
당뇨병 신약개발 위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력 추진
입력 : 2021-09-07 14:43:38 수정 : 2021-09-07 14:43:38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넥스턴바이오(089140)는 자회사 로스비보 테라퓨틱스(RosVivo Therapeutics 이하 로스비보)가 세계적인 당뇨 치료제 기업 노보 노디스크(Novo Nordisk)와 당뇨병 치료제 공동 개발 및 기술 수출을 위한 기밀유지협약(CDA) 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CDA 체결을 통해 로스비보와 노보 노디스크는 miRNA 기반 당뇨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 'RSVI-301/302'의 기술수출 및 공동 개발을 위해 실질적인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노보 노디스크는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덴마크 출신 의사 아우구스트 크로그가 1923년 설립한 덴마크 제약회사다. 1·2형 당뇨병과 비만, 혈우병, 발달장애 치료제 등 5가지 중증 만성질환 치료제를 생산하고 있다. 대표적 의약품인 '삭센다'는 지난 2015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았으며 2019년 기준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 56.3%를 기록했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전임상시험 결과에서 당뇨병 완치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고, 제2형 당뇨병 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합병증과 부작용을 개선해 유수의 제약사로부터 신약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라며 "당뇨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 옵션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