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유감"
"추경안 손실보상 규모 크게 늘려야"
"생활방역위원회에 소공연도 참여해야"
입력 : 2021-07-23 16:54:30 수정 : 2021-07-23 16:54:3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23일 논평을 내고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조치와 관련해 유감의 입장을 나타냈다. 
 
소공연은 논평을 통해 “고용원을 줄이고 빚으로 빚을 내 겨우 연명하는 처지에 거듭되는 영업제한 지속으로 소상공인들은 한계로 내몰리고 있다”면서 “당면한 추경안에서 소상공인 피해 지원금과 손실보상금액을 대폭 확대하는 한편, 정책자금 규모도 크게 늘려 소상공인들에 대한 긴급 피해지원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손실보상법 공포일인 7월7일 이후 소상공인들이 입은 손실만큼 실질적 보상 △피해 지원금은 지급 기준에 있어 매출 비교 부분을 유연하게 적용해 2020~2021년 피해를 입은 모든 소상공인들에게 최대한 지원 적용 △정책자금 대상자 및 대상금액 대폭 확대 등을 촉구했다. 
 
소공연은 “거리두기 단계를 논의하는 생활방역위원회에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법정경제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는 빠져 있다”며 “소상공인연합회의 참여를 보장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