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일본, '아시아 맹주' 뽐내고픈데…현실은 비상사태"
"비상사태 상황에서 세계 손님맞이…전 세계 확산 우려"
"정권 지지도 제고·코로나19 극복 선포식 '주인공' 수포"
"적자 올림픽 '기정사실'…손실 줄이는 게 관건"
"올림픽 준비 과정서 실수 반복…예전의 일본 아냐"
입력 : 2021-07-23 11:03:54 수정 : 2021-07-23 11:03:54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최동호 스포츠평론가가 오늘 개막되는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일본이 '아시아의 맹주'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지만 현실이 녹록치 않은 게 현실이라고 피력했다.
 
23일 최동호 평론가는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 평론가는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짐에 따라 비상사태까지 선언했는데, 이런 상황에서 올림픽을 치르는 이유에 대해 "(올림픽을 강행하는 것이) 비상식적이다. 올림픽을 스포츠적으로만 생각을 하면 긴급사태 발령하고 일본의 '5차 대폭발' 상황에서 전 세계 사람들을 불러들였다가 다시 흩어지게 되면 무슨 숙주도 아니고 위험하다"며 "그럼에도 왜 올림픽을 놓지 못한다. 여기에서 도쿄올림픽은 우리로 하여금 생각하게 해주는 계기가 된다. 올림픽은 본질적으로 스포츠가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올림픽은) 정치고, 경제다. 정치적인 관점에서 보면 일본 대부흥 그리고 잃어버린 10년, 20년을 지나서 "우리가 일어섰다. 우리가 아시아의 맹주다"라는 걸 보여주려는 무대를 만들려고 했던 거다"라며 "이게 실패하니 스가 정권은 이런 사태를 예상 못 하고 인류의 코로나19 극복 선포식을 만들면서 그 역사의 주인공이 되고 싶은, 그러면서 정권의 지지도를 올리려고 하는 이런 계획이 있었지만 다 수포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경제적인 부분과 위약금 등으로 인해 올림픽을 취소를 할 수 없는 상황이지 않냐는 물음에는 "이미 '적자 올림픽'은 규정이 돼버렸다. 왜냐하면 1년 연기만 해도 조직위원회 사람들 뽑아놨는데 사무실 임대료, 연봉 모두 줘야 하지 않나"라며 "그리고 올림픽의 경제 효과가 해외 관중 불러 모아서 경제 효과를 일으키자는 거였는데 이것도 못 오게 막았다. 조직위의 가장 큰 수익은 티켓 판매다. 근데 무관중으로 진행하니 363만장 일본 국내에 판매했는데 이걸 다 환불하느라 무려 9조4000억원 정도을 들였다"고 전했다. 
 
이에 최 평론가는 도쿄올림픽은 경제 효과로 보면 마이너스(-)인데, 손실 규모를 어느 정도 줄이느냐 이게 관건이라는 설명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선수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그렇다. 정말 심각하다. (개막일 전날인) 언제 기준으로 일본의 확진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섰다. 근데 중요한 것은 선수촌에 들어갔더니 선수촌에서 선수들끼리의 밀접 접촉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건 정말 심각한 일"이라며 "(현지 내 코로나19가) 5차 대폭발에 들어선 상황에서 선수들 사이에서 확진자가 폭증하게 되면 올림픽 진행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선수는 코로나19 확진이 되면 무조건 경기에 참여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축구는 조별 리그 3경기와 8강전, 4강전, 결승전 여섯 겅기다. 여섯 경기를 해서 금메달 팀을 가리는 것이다. 근데 상대팀이 확진자가 나와서 경기 불능이다 하면 부전승을 하게 된다"며 "여섯 경기 중에서 한두 경기, 세 경기 부전승으로 올라가서 금메달 딴다. 그럼 올림픽이 무슨 의미인가. 이런 상황이 최악의 경우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이런 상황을 의식한 듯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무토 토시로 사무총장은 지난 21일 조직위 관계자 중에서 최초로 "대회 중간에 중단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최근 우리나라의 '이순신 현수막'과 일본의 욱일기와 관련한 대립과 관련해서는 대한체육회의 외교가 실패했다는 평을 했다. 
 
최 평론가는 도쿄올림픽 준비 기간 동안 실수가 반복되는 점을 지적하며 일본이 더이상 예전의 일본이 아니라는 평가다. 그는 "이순신 현수막가 욱일기를 둘러싼 갈등 관계를 빚게 되면서 한일 간 외교전이 시작됐다. "이건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며 "IOC는 독도의 역사적 배경과 맥락을 알고 있지 않다고 본다. 욱일기는 알 것이다. 이순신 장군의 말을 비유한 건 IOC가 모른다. 그렇다면 정치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지는 한일 당사자가 IOC를 설득하느냐 못 하느냐의 문제다. 근데 우리는 IOC를 움직이지 못해서 규제를 못 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다만 이 사건 이후 한일 양국이 서로 내리기로 결정했지만 아직까지 일본은 욱일기를 내리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그는 "외교적으로 농락한 거다. 대한체육회가 발표하기를 "IOC가 철거하라고 찾아와서 약속했다. 우리 현수막 내릴 테니 당신은 일본 욱일기 사용 규제를 해라. 이렇게 합의를 해서 우리나라가 현수막을 내린 것"이라고 얘기했다"며 "근데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IOC와 대한체육회 간 합의 내용은 우린 모른다고 했다. 올림픽도 일종의 국제 정치외교 무대인데 완전히 농락 당한 것"이라고 분개했다. 
 
그는 일본이 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반복되는 실수를 한 것에 비춰볼 때 일본의 현실을 분석하기도 했다. "올림픽 스타디움을 새로 지었다. 근데 공사하던 중 성화대를 빠뜨린 거다. 그래서 공사하는 중간에 설계를 다시 했다"며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부터 해서 물의를 일으켜 다 바꼈다. 일본은 예전의 일본이 아니다. 실수가 많다"고 평가했다. 
 
최동호 스포츠평론가가 뉴스토마토 유튜브 생방송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에서 노영희 변호사와 함께 오늘 개막될 도쿄올림픽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