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대형 민항기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 나선다
보잉747-400 활용…지리·기상에 관계없이 발사 가능
뉴 스페이스 시대 소형 위성발사 수요 유치 목표
입력 : 2021-07-20 09:34:11 수정 : 2021-07-20 09:34:11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 발사체 개발에 나선다. 급성장 중인 소형위성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 사업 확보에 나선 것이다. 
 
대한항공 보잉 747-400.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서울대학교와 함께 공군 항공우주전투발전단 우주처가 발주한 ‘국내 대형 민간항공기 활용 공중발사 가능성 분석 연구’ 과제연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번 공동연구를 토대로 현재 운영 중인 보잉747-400 기종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을 위해 △기술적 수준 △주요 적용기술 △연간 운영비용 △개조방안 등을 분석한다. 더 나아가 상용화 방안까지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국내에서는 한·미 미사일 지침 때문에 공중에서 발사하는 형태의 발사체 개발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올해 5월부로 한·미 미사일 지침이 종료됨에 따라 공중발사체의 개발과 운용이 가능하게 됐다.
 
특히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 개발이 대한민국의 지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현재 나로우주센터에서 위성을 발사할 경우 일본과 대만 사이를 통과해야하므로 남쪽으로만 가능하다. 하지만 공중발사체를 이용하면 다양한 궤도로 발사할 수 있게 된다. 또 약 12km 상공에서 발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상발사체와는 달리 기상에 관계없이 언제든 발사가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아울러 공중발사체의 경우 별도의 발사장 건설 및 유지를 위한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자체 발사대가 없는 다른 국가에 발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성 발사 수출'까지 가능하다.
 
이에 해외에서는 민간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발사체를 운용하고 있다. 미국 버진 오빗사에서 개발한 공중발사체인 런처원(LauncherOne)이 지난 1월과 6월 잇따라 보잉747-400 기종을 이용해 성공적으로 발사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현재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군·관·산업계에서 앞다투어 소형 위성의 군집 운용 활용계획이 발표되고 있지만 국내에서 다수의 소형 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환경은 아직 미흡하다"면서 "지상발사는 지리적 한계로 다양한 위성의 수요를 만족하는데 한계가 있고 해외 발사체를 이용할 경우에도 계약에서 발사까지 평균 2년 이상이 소요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소형위성 발사 수요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기상과 지리적 요건에 영향을 받지 않는 공중발사체 개발이 필수적"이라면서 "대한항공의 오랜 항공기 운영 경험을 비롯해 그 동안 축적된 항공기 체계종합, 나로호 총조립 역량 등 항공우주사업의 전문성을 접목한다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춘 공중발사체 개발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달 소형 위성 발사체 부품 개발에도 착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스페이스파이오니어 사업에 참여해 320억원을 투자 오는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하는 게 목표다. 
 
소형 발사체 시장은 향후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스페이스엑스의 경우 현재 400㎏(킬로그램)급 위성 1000여기를 발사했고 향후 최대 1만2000기를 추가로 쏘아올릴 예정이다. 아마존,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기업도 수백기의 중소형 위성 발사를 계획 중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