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홍준표, 윤석열 X파일로 이익 생각"…홍준표 "쟁점 회피 정치는 비겁"
원희룡-홍준표, 윤석열 X파일 두고 SNS서 설전
입력 : 2021-06-27 14:34:36 수정 : 2021-06-27 14:34:36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7일 윤석열 X파일을 두고 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원 지사가 이날 홍 의원에게 "보수의 맏아들이라면 여권의 이간계에 맞서 함께 싸워야 한다"고 밝히면서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X파일에 대해 홍(준표) 의원이 잘 알 거라고 하는데, 남 해꼬지하는 낡은 정치는 물리자"며 "윤석열이 타격을 입으면 자신한테 이익이 온다는 생각은 착각"이라고 홍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혼자 튀겠다고 개인기에 집착하면 조직력이 무너지고 팀은 패배한다"고 했다.
 
이에 홍 의원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페이스북에 "나는 잘못된 것을 보고는 피아를 막론하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없었고 한순간 비난을 받더라도 그 비난이 두려워 움츠리지 않는다"라고 응수했다.
 
홍 의원은 "많은 분들이 우려를 하고 있습니다만 그 성정이 어디 가겠나"라며 "이·불리를 따져 가면서 정치하지 않고 바른 길이라고 판단되면 그냥 직진하는 그것이 오늘의 홍준표를 있게 한 동력"이라고 했다. 또 "정치적 쟁점을 피해 가는 정치는 비겁한 정치"라고도 적었다.
 
다만 그는 당내 비판 세력을 의식한 듯 "앞으로는 경우에 따라서는 그냥 눈 감을 수도 있는 순간도 생길 것"이라며 "걱정 안 하셔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오른쪽) 의원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7일 윤석열 X파일을 두고 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사진은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지사 모습.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