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키워주기' 비판에 "그분 대통령 되길 원하나"
대선 출마 비판 반발…"대권 가도 꽃길 열어주는 것"
입력 : 2021-06-25 17:44:47 수정 : 2021-06-25 17:44:47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대선 출마가 오히려 '윤석열 키워주기'라는 비판에  "그 분이 대통령 되는 걸 원하는지 묻고 싶다"라며 반발했다.
 
추 전 장관은 25일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자신의 출마가 '윤 전 총장에 도움이 된다'라는 일부 민주당 내 목소리에 "민주당 소속이면서 윤 전 총장의 대권 가도에 편안하게 꽃길을 열어주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민주당 설훈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 가진 인터뷰에서 추 장관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어떤 위치에서의 꿩 잡는 매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꿩 잡으려다가 꿩 키워주는 것(일 수도 있다)"이라고 했다.
 
또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도 추 전 장관의 출마를 두고 "윤 전 검찰총장에게 빛을 더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저러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자신을 '매', 윤 전 총장을 '꿩'에 비유하며 "꿩 잡는 매가 되겠다"라는 발언을 한 이유에 대해 "검찰총장은 거의 마지막 공직이어야지 대통령직을 넘보면 안 되는 것"이라며 "그런데 바로 대선 직행한다면 본인이 정의롭다, 공정하다 했던 그 검찰 수사가 어떻게 되겠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제가 진짜 정의, 공정, 법치가 무엇인지 제가 보여드리겠다"라며 "개인 윤석열을 잡는 매가 되겠다는 게 아니고 헌법상 국민이 주권자인 헌법정신에 입각한 정의, 공정, 법치를 보여드리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윤 전 총장이 현 정부와 뜻을 같이하지 않고 중간에 바뀌었나'라는 질문에는 "문 대통령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한 것은, 없는 사건을 만들라는 이야기가 아니었다"라며 "가짜 공정, 가짜 정의를 내세우고 가짜 헌법정신을 외치면서 공권력을 국민을 보호하지 않고 수사권을 남용한 것은 여러 사건을 보면 이해하실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검찰권을 바로 세우라고 했더니 전혀 거리가 멀어졌다"라며 "제가 장관으로서 그것을 바로잡으려고 두 차례 수사 지휘를 하고, 감찰도 해 보고, 감찰 결과 가지고 징계 청구도 했다"라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자신의 대선 출마가 '윤석열 키워주기'라는 비판에 " 그분이 대통령 되는 걸 원하는지 묻고 싶다"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은 지난 23일 추 전 장관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