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도의 밴드유랑)백예린과 더발룬티어스 ‘우리가 예외를 만들어야지’
셀프타이틀 데뷔 앨범 ‘The Volunteers’ 인터뷰①
록으로 무장한 백예린이 선언한 새로운 세계
“창작성 옥죄는 시스템에 고민…영국 글래스톤베리 목표”
입력 : 2021-06-18 18:00:00 수정 : 2021-06-18 18:00:00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대중음악신의 ‘찬란한 광휘’를 위해 한결같이 앨범을 만들고, 공연을 하고, 구슬땀을 흘리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럼에도 TV, 차트를 가득 메우는 음악 포화에 그들은 묻혀지고, 사라진다. ‘죽어버린 밴드의 시대’라는 한 록 밴드 보컬의 넋두리처럼, 오늘날 한국 음악계는 실험성과 다양성이 소멸해 버린 지 오래다. ‘권익도의 밴드유랑’ 코너에서는 이런 슬픈 상황에서도 ‘밝게 빛나는’ 뮤지션들을 유랑자의 마음으로 산책하듯 살펴본다. (편집자 주)
 
밴드 더발룬티어스. 왼쪽 앞부터 시계 방향으로 Jonny, 김치헌, 고형석, 백예린. 사진/블루바이닐
 
알은 하나의 세계고, 태어나려는 자는 그 세계를 깨뜨려야만 한다. 록 밴드의 보컬이자 프론트맨을 선언한 백예린은 지금 하나의 세계를 깨뜨리고 있다.
 
‘Square’,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로 한국 대중음악의 새 지평을 열었던 백예린이 밴드 ‘더 발룬티어스’(The Volunteers, TVT)로 돌아왔다. 지난달 27일 발매된 셀프타이틀 데뷔 앨범 ‘The Volunteers’은 ‘록의 심장’ 영국 런던 한복판에서 울려 퍼져도 딱히 이질감이 없을 정도다. 
 
텅빈 공간에 드럼을 크게 쿵쿵 찍고 시작하는 첫 곡 ‘Violet’부터 록적인 선언이다. 이내 지글거리는 기타 리프 덩어리들이 가세하며 앨범 전체를 송두리째 휘감고 뒤흔든다. 
 
“우리 음악은 정돈을 너무 많이 하면 멋없는 음악인 것은 사실이죠. 밴드로서 우리의 태도는 러프함인 것 같아요. 조금 더 과감하게 해보려 하고, 조금 더 자유롭게 해보려 하고.”
 
최근 밴드가 직접 꾸린 스튜디오 ‘TVT 클럽’에서 만난 ‘더 발룬티어스’ 네 멤버, 백예린(보컬·기타), 고형석(베이스기타·프로듀서), Jonny(기타), 김치헌(드럼)가 말했다.
 
더 발룬티어스. 사진/블루바이닐
 
대중과 평단을 동시에 사로 잡아온 백예린의 록 무장. 2년 연속 ‘한국대중음악상’을 수상한 R&B 팝스타, ‘백예린 시대’가 이렇게 전개될 것이라곤 예상 못했다. 아이돌과 트로트로 양분된 그 사이 고군분투하던 한국 음악신에서 이들은 분명 새 항로를 개척 중이다. 
 
백예린은 “어떤 집단이나 공동체가 정해놓은 시스템이 제 자유로움에서 나오는 창작성을 옥죈다고 생각했었다. ‘내가 예외를 만들어야지’ 생각 했었고, 그렇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밴드명 ‘The Volunteers’는 시스템 안에서 방황하던 백예린을 아무런 대가 없이 도와주던 나머지 멤버들에 착안해 지은 것이다. 솔로가수 데뷔 후 밴드 ‘바이바이 배드맨’의 음악에 빠져 공연을 다니던 백예린은 멤버 조니, 고형석과 교류를 이어갔다. 영국 밴드 오아시스를 다룬 다큐 다큐멘터리 ‘슈퍼소닉’을 보고 함께 여행을 떠나며 자유분방한 세계관에 눈을 떴다. 뒤늦게 김치헌이 합류하며 지금 진영이 갖춰졌다.
 
선 굵은 파워코드 중심의 배킹 기타 위로 백예린의 멜로디와 보컬은 ‘요술 가루’처럼 반짝인다. 귀에 확확 감기는 직선적 선율, 아름다운 화성, 유려한 비브라토 고음은 단순히 시애틀사운드로만 규정될 수 없다. 록시타부터 크랜베리스, 시네이드 오코너에 이르는 환영의 일렁임. 신비롭고 부드러운 유러피안 색채는 거친 질감의 록 사운드와 범벅돼 미학적 균형을 이룬다.
 
가상의 영화 스토리는 얼터너티브 록 질감의 이들 사운드와 뒤엉켜, 머릿속 영사기를 번뜩인다. 타이틀 곡 ‘Let me go!’는 스매싱펌킨스의 ‘1979’ 뮤직비디오가 겹쳐질 정도로 자유분방하다. 백예린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배경으로 컨버터블을 타고 미국 투어를 누비는 상상을 일렁인다.
 
비교적 가장 최근에 쓴 2번 곡 ‘PINKTOP’, 8번 곡 ‘Medicine’은 조금 더 넓은 세계를 보려는 자아의 투영이다. 백예린은 “예전에 썼던 곡들은 제가 스스로를 많이 가뒀던 것 같다. 밴드를 하면서는 그 바깥 세상으로 점차 나오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인 제 삶의 애티튜드가 바뀌었다”고 했다.
 
팬데믹이 끝나면 더발룬티어스는 지구를 무한대로 순환할지 모를 일이다. 일견 해외 팝이나 록처럼 느껴지는 이 앨범을 들고, ‘K’라는 카테고리에 묶이기 보다는 그저 ‘록’이란 장르로...
 
“영국의 록 음악도 우리나라에 소개할 때 ‘영국의 록’ 이렇게 소개하진 않잖아요. 일단 K가 들어가면 소비하는 특정 시장이 있다고 생각하고 굳이 저희를 그 단어에 밀어 넣고 싶진 않아요. 가능하다면 록 밴드라는 소개만으로도 사람들한테 들려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기회가 되면 영국 글래스톤베리를 꼭 가보고 싶습니다.”(고형석)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