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직원 사망은 사회적 타살…당사자 즉각 처벌"
네이버 노조 소속 화섬식품노조 추모 성명
입력 : 2021-06-02 14:45:52 수정 : 2021-06-02 14:45:52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네이버(NAVER(035420)) 노동조합이 소속된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가 최근 발생한 네이버 직원 사망 사건에 대해 재발 방지 대책 마련과 당사자 처벌을 촉구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소재 네이버 본사 그린팩토리. 사진/뉴시스
 
화섬식품노조는 2일 성명을 통해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그가 의지할 수 있는 시스템은 부재했고 고통과 부담은 온전히 그의 몫이었다"며 "IT노동자의 극단적 선택은 조직 구조에 의한 사회적 타살이었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노조는 또 "IT업계는 업무 특성상 장시간 근로와 상시적 과로에 노출돼 온갖 고통을 겪고 있다"며 "갑질로 통용되는 직장 내 괴롭힘과 스트레스까지 헤아린다면 IT노동자의 고통과 부담은 더욱 크고 깊다"고 일갈했다. 직장 내 괴롭힘 외에 장시간 노동, 부당하고 과도한 지시에 따른 스트레스 등 IT업계의 불합리한 구조가 이번 비극을 초래한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노조는 특히 이 같은 문제점이 네이버만의 일은 아니라며 IT업계 전반의 불합리한 조직문화를 꼬집었다. 이들은 "IT기업들은 기존 대기업과의 차별점으로 수평적 조직문화를 내세웠지만 일련의 사건들은 아이러니하게도 특정 몇몇 관리자에게 지나치게 많은 권한을 부여해왔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IT기업의 급성장 이면에 합리적이지 못한 조직문화가 존재하고 있다"며 "수평 조직은 수평적 호칭만으로 만들어지지 않는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사측은 진상규명을 위한 모든 노력을 가할 것 △고인을 죽음에 이르게 한 당사자를 즉각 처벌할 것 △상담관련 인력 배치를 포함한 조직문화 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 △정부와 지자체는 직장 내 괴롭힘 관련 법 제도를 개정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인 네이버 리스크관리위원회는 전일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된 4명의 직무를 정지했다. 이에 네이버 안팎에서는 "직무정지는 솜방망이 처벌에 불과하다"며 "회사 내 갑질문화 근절을 위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한 확실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