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빛나 ‘선배, 그 립스틱’ 종영소감 “따뜻한 드라마 만나 행복”
입력 : 2021-03-10 00:43:04 수정 : 2021-03-10 00:43:0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왕빛나가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종영소감을 전했다.
 
왕빛나는 9일 종영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웨딩드레스샵 하라 대표 채지승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왕빛나는 프로패셔널한 매력을 갖춘 커리어우먼의 모습부터 동생들과 조카를 살갑게 챙기는 다정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왕빛나는 상대역인 이규한과 직진 로맨스를 펼쳤고 진정한 어른 연애라는 평을 받으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렇듯 왕빛나는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을 더 풍성하게 만들었다.
 
왕빛나는 종영소감으로 “16부를 끝으로 오늘 종영을 맞이한다. 섭섭함이 크지만 이번 작품 속에서 채지승을 연기하며 즐거웠다따뜻한 드라마를 만나 여러 가지로 행복했고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서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더운 여름에 시작했는데 이렇게 추울 때 끝이 났다. 이렇게 한 작품을 건강하고 잘 마칠 수 있게 도와주신 분 모두 감사하다며 “그동안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를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말을 끝으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왕빛나 종영소감. 사진/이엘라이즈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