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경 종영소감 “변화하는 박기동처럼 나 역시 많이 배워”
입력 : 2021-02-07 01:04:06 수정 : 2021-02-07 01:04:0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문희경이 카카오TV ’며느라기시청자들에게 종영소감을 전했다.
 
문희경은 FN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며느라기를 사랑으로 시청해 주셨던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현실적인 캐릭터에 모두가 공감하는 내용이었던 작품을 함께할 수 있어 첫 촬영부터 마지막 최종회까지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박기동을 연기하면서 참 많이 배우고 느꼈다. 여느 시어머니들처럼 나도 민사린(박하선 분)에게 어떤 힘듦과 부담을 주는지 처음에는 잘 몰랐다. 하지만 연기를 해나가면서, 알아가고 배워가고 변화해가는 박기동처럼 나 역시며느라기를 통해 참 많이 배웠다고 했다.
 
더불어 어른의 성장통과 같은며느라기를 함께 한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과 선후배 배우님들께 감사하다. 다음 작품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역할로 찾아 뵙도록 하겠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문희경은며느라기에서 늘 가족들을 우선시하며 평생을 집안일에 헌신해 온 시어머니 박기동 역을 맡았다. 무의식중에 며느리에게 자신의 가치관을 강요하게 되는 대한민국의 평범한 어머니이자 시어머니의 모습을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표현하며 드라마의 몰입을 더했다.
 
특히 지난 10회에서 가장이자 며느리로서 힘든 짐을 짊어져 왔던 딸 무미영(최윤라 분)의 고백에 함께 눈물 흘리는 장면은 아무것도 몰랐던 어머니의 슬픔과 고통을 깊이 있는 섬세함으로 전달. 많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딸을 통해 며느리 민사린의 심정을 이해하기 시작하는 박기동의 변화를 탄탄한 연기력과 풍부한 표현력. 문희경만의 연기 내공으로 그려내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극대화했다.
 
이처럼 진정성 가득한 연기로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을 완성한 문희경의 다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문희경 종영소감. 사진/FN엔터테인먼트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