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0)올해 지스타 신작 공개 첫 타자는 카카오게임즈 '오딘'
북유럽 신화 배경의 모바일 MMORPG
개발진 인터뷰 및 제작 스토리 공개
입력 : 2020-11-19 18:30:03 수정 : 2020-11-19 18:30:03
[부산=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지스타에서 신작 게임 '오딘'을 공개했다. 
 
카카오게임즈가 준비 중인 모바일 MMORPG '오딘 : 발할라 라이징' 이미지. 사진/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는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2020'에서 오는 2021년 출시 예정인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오딘 : 발할라 라이징' 신규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오딘'은 전통적으로 게임사들이 기대 신작을 공개하는 지스타에서 올해 첫 순번으로 공개된 작품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오딘의 공식 티저사이트도 함께 선보였다.
 
오딘은 모바일과 PC온라인에서 동시 구현되는 멀티플랫폼 MMORPG로 개발 중이다. 북유럽 신화의 세계관에 4개의 대륙을 구현한 오픈월드, 대규모 전쟁 등 콘텐츠를 갖췄다. 그래픽에는 언리얼 엔진4와 콘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3D 스캔과 모션 캡처 기술을 적용했다. 
 
'오딘 : 발할라 라이징'를 개발하고 있는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의 김재영 대표(왼쪽 위), 이한순 PD(오른쪽 위), 김범 AD(왼쪽 아래), 모션 캡쳐 제작 장면(오른쪽 아래). 사진/카카오게임즈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제작사인 라이온하트 스튜디오의 김재영 대표를 비롯해 이한순 PD, 김범 AD 등 총 8명의 개발진이 출연해 오딘 제작과정을 공유했다. 
 
'오딘'은 북유럽 신화를 바탕으로 만든 세계관을 모험하는 게임이다. 라그나로크를 앞둔 시점에서 플레이어는 북유럽 신화 속 거대 몬스터 '요르문간드'에 맞선다. 그 과정에서 장난의 신 '로키'와 '공허 군단'에 맞서며 드워프·거인·요정 등과 연합하게 되는 콘셉트다. 
 
제작진들은 '오딘'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로 광활한 오픈필드를 꼽았다.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미드가르드·요툰하임·니다벨리르·알브하임 등 4가지 대륙의 특색에 맞는 배경 구현에 집중했다. 이한순 PD는 "여의도 면적보다 큰 필드에서 로딩없이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구축했다"고 자부했다. 
 
김범 AD는 "타 게임과 다른 장점은 탁 트인 지평선이다"며 "다른 게임은 기술적이고 하드웨어적인 한계로 큰 산으로 원경을 가리거나 지역을 좁게 만들었으나, 저희는 쾌적한 지평선으로 플레이어에게 시원하고 개방감을 준다"고 자부했다. 
 
한편, '오딘'의 공식 게임 트레일러와 게임 정보는 공식 티저 사이트와 공식 카카오톡 채널로도 만날 수 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