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팔고 인력 줄이고'…예견된 대형마트 칼바람
온라인 시장 성장과 정부 규제·코로나 직격탄…구조조정 가속화
입력 : 2020-06-03 15:11:20 수정 : 2020-06-03 15:11:20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 온라인 시장 성장과 정부의 규제 등으로 전례 없는 위기에 봉착한 대형마트들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점포 매각에 나섰다. 자산 유동화를 통해 확보된 현금을 재무 건정성 강화를 위해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노동조합은 3일 서울 광화문 MBK 본사 앞에서 안산과 둔산, 대구점 매장 매각과 관련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MBK와 홈플러스 경영진이 3곳의 매각을 추진한데 따른 고용불안이 주요 골자다.
 
MBK는 매각 주관사로 NH투자증권을 선정하고 해당 매장의 매각절차를 진행 중인데, 매각 후 그 자리에 주상복합 건물을 건설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은 매각이 추진될 경우 경영직원과 외주·협력직원, 입점 업주 등이 하루 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홈플러스 측은 자산 유동화를 위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일 뿐 확정된 내용이 없다는 입장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아직까지 확정된 내용은 없다"면서 "지난해 모두 정규직 전환됐고, 인근 점포로 순환배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마트도 서울 마곡동 CP4구역 업무용지를 8158억원에 매각했다. 이곳은 스타필드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매장 수요가 주춤하자 매각을 통한 현금 확보로 돌아섰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롯데마트도 부진점포 정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마트는 올해 수익성이 떨어지는 16개의 매장을 폐점하는 방식으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유통 패러다임 변화와 정부의 낡은 규제가 맞물린 결과다. 2012년 강화된 유통산업발전법으로 대형마트들은 현재 월 2일 의무 휴업, 영업시간 제한(오전 0~10시) 등 규제를 받고 있다. 당초 소상공인 상생과 전통시장 살리기라는 정부의 취지와 달리 국내 기업들의 설 자리를 없애고 고용불안만 키웠다는 지적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에 대한 출점 규제가 3년 추가 연장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업계는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대형마트 규제는 과거 공격적으로 점포를 확장해 전통시장 상인들이 생존권을 걱정하던 시기에 만들어진 규제”라며 “유통업의 패러다임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는 데다 대형마트가 마이너스 성장세로 바뀐 현시점에서 적합한지는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마트 전경. 사진/이마트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