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계 "코로나19 극복 위해 정부 30조원 지원 등 요청"
자동차산업연합회, 수요 절벽·폭증 대비 위한 건의안 채택
입력 : 2020-04-09 14:35:55 수정 : 2020-04-09 14:35:55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자동차업계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30조원 규모의 유동성 지원 등을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9일 자동차산업연합회는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6개 소속사 대표들이 만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수요절벽기와 이후 수요폭증기에 대비하기 위한 업계 건의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러시아 공장.사진/현대차
 
연합회는 부품사와 완성차업체 지원에 필요한 유동성 공급 확대를 요청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기업어음 국책금융기관 매입(7조2000억원) △신용보증기금의 P-CB0 매입 규모 확대(1조원 이상) △완성차·자동차 관련 유동성 공급 지원(7조원) △자동차 수출 금융 지원정책 마련(15조2000억원) 등이다.
 
법인세와 부가세, 개별소비세 등 세금과 4대 보험 납부 유예도 건의하기로 했다. 비상시기 휴업 시 휴가·휴일 대체 공론화와 고용유지지원금 규모 확대 등도 건의안에 포함됐다. 부품 수급 원활화, 내수 촉진을 위한 취득세·개소세 감면과 온라인 거래 활성화 등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과 유럽 등에서의 정상적 판매가 불가능하고 국내외 수요위축으로 자동차업계 전반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란 게 연합회의 판단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뒤에는 수요폭증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지원 방안도 건의할 계획이다.
 
생산 극대화를 위한 노동규제 적용 한시적 배제, 연구개발·설비투자 세제지원 확대, 법인세 인하 등이 주요 내용이다. 환경규제 한시적 완화와 외국인투자기업 지방세 감면·현금 지원도 포함됐다.
 
연합회 관계자는 "자영업과 중소기업,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정부의 다각적 노력은 빠르고 효과적이지만 수출기업에 대한 혜택은 상대적으로 적다"며 "정부가 보호하려고 했던 자영업, 중소기업 내수업종을 위해서라도 수출업종에 대한 보완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