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사람들의 '미래통합당행'…독자생존 무너지나
안철수계, 통합당과 전략연대 제안…부진한 지지율에 딜레마 빠진 안철수
입력 : 2020-02-27 15:52:14 수정 : 2020-02-27 15:52:1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최근 안철수계 인사들이 연이어 미래통합당행을 결정하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총선 거취에 이목이 집중된다. 부진한 지지율과 측근들의 이탈에 사실상 '독자생존'이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바른미래당의 일명 '셀프제명'은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을 바른미래당에 구속되지 않고 국민의당으로 향하게 해주려는 의도였다. 그런데 현재까지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에 입당한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은 단 한명도 없다. 오히려 안철수 대표의 측근이던 이동섭 의원이 미래통합당행을 결정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비례대표 의원들은 셀프제명과 관련한 유권해석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한편 일부 의원들은 안 대표에게 통합당과의 전략적 연대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여기에 장환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 등 '안철수 최측근' 인사들까지 모두 미래통합당행을 결정했다. 
 
이들은 미래통합당행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안 대표의 철학은 중장기 과제이고 총선은 단기 과제"라며 "힘을 확보한 다음 중장기 과제를 실천할 수 있지, 힘이 없는 상태에서는 아무리 좋은 구호도 광야에서 홀로 외치는 소리밖에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민의당으로 총선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결국 안 대표의 고심도 깊어지는 모습이다. 미래통합당과의 연대에 대해 불쾌감까지 토로하며 거듭 반대 의사를 밝혔던 안 대표는 최근 김형오 공관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 놓으며 어느정도 입장을 선회한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권은희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소속으로 문재인 정부의 오만을 견제하고, 더불어민주당의 폭주를 저지하겠다"며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이로써 국민의당은 1석의 원내정당이 됐다.
 
권 의원은 "양당 기득권처럼 지지층만 보지 않고, 전체 국민을 대표하는 마음으로 지금껏 그래왔듯이 중도 실용 정치의 길을 계속 가겠다"며 "이번 선거에서 정부·여당을 견제하고 저지해야 하지만 미래통합당이 대안 정치세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국민에게 그들을 위한 정치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회견 직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안철수계) 의원들이 정치적 결단을 할 시기다. 지금까지 다른 의원들의 정치적 결단을 기다리며 입당을 미뤘던 것"이라며 "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결단을 요구하면서 본인들의 정치적 결단을 미루는 것은 이유가 되지 않는다"라고 꼬집었다. 결국 권 의원이 안 대표와 국민의당을 지켜내면 비례대표 의원들의 거취 표명에 따라 국민의당의 향후 거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