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인 협동조합 육성 나선다
선정된 조합에 2000만~3000만원 지원
입력 : 2020-02-27 12:00:00 수정 : 2020-02-27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과학기술인 협동조합 육성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28일부터 4월3일까지 2020년 과학기술인 협동조합 사업화 지원에 참여할 협동조합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에는 과학기술분야 전문인력들이 모여 창업한 과학기술인 협동조합 17개 내외를 선정해 사업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 과학기술 분야 사업을 하는 이공계 인력이 5명 이상 또는 전체 조합원의 50% 이상인 협동조합으로, 미취업 이공계 대학생 또는 경력단절 여성이 중심이 된 협동조합의 경우에는 가점을 부여해 선정 시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선정된 협동조합은 유형별로 최대 2000만~3000만원까지 기술개발, 시험·분석, 시제품 제작, 컨설팅 등 다양한 연구개발서비스를 제공 받는다. 조기에 지원과제를 완료한 우수한 협동조합의 경우에는 기술보호 및 제품 판매를 위한 추가 컨설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과학기술인 협동조합 수는 374개로 전년대비 18.4% 증가하고, 조합원 수는 5015명으로 전년대비 17.3% 증가한 바 있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혁신을 이끌어가는 주체가 사람인 만큼, 과학기술분야 조합원 개개인의 역량을 발휘하도록 이끄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과학기술인 협동조합 사업화 지원으로 경력단절 여성을 포함한 과학기술인들이 모여 각자의 전문지식과 경험을 융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과학기술인을 위한 전문 일자리의 확대를 통해 사람중심의 경제가 달성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