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코로나19' 대응 2200억 규모 금융지원 실시
입력 : 2020-02-25 14:43:43 수정 : 2020-02-25 14:43:43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대구은행이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관련 피해기업 지원·지역 내수경제 침체 방지를 위해 217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대구은행은 이달초부터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의 초기 정상화 유도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특별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러스 확진 발생지역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비롯해 국외 확진 발생지역과 수출입 거래 중이거나 예정인 기업이 대상이다. 
 
확진 발생지역 외에도 △숙박 및 음식점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교육 서비스업 △도매업 및 소매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등 간접 피해기업 지원을 진행해 지원 범위를 넓혔다. 지원 대상에 해당할 경우 업체당 최고 5억원 범위에서 지원 받을 수 있다. 영업점 전행으로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이 될 수 있도록 취급기준을 완화했다.
 
분할상환 유예제도도 실시한다. 1개월 이내 원금상환 도래하거나 현재 분할상환 중인 대출계좌를 대상으로 기본 3개월 범위 안에서 상환유예가 가능하다. 코로나19 관련 피해사실 증빙 시 최장 6개월까지 연장한다. 
 
대구신용보증재단과 함께하는 코로나19 피해기업 보증대출은 1000억원 규모로 실시한다. 업체당 7000만원 이내로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상생펀드 특별 지원을 시행해 대구·경북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씩,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을 받는 '더 좋은 지역경제를 위한 특별대출'을 진행한다. 
 
외국환 수수료 감면도 실시한다. 중국과의 수출입 거래처 중 코로나19 관련 피해가 확인·예상되는 업체를 대상으로 수출입 업무에 따른 제반 수수료를 감면한다. 수출환어음 업무와 관련해서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을 포함해 중국 전 지역의 운송 서류 발송 지연·발송 불가지역 안내로 수출 업무 혼선 방지에 힘쓰고 있다. 
 
경상북도의 코로나 19확산에 피해 중소기업에도 '경상북도 중소기업 행복자금'을 실시한다. 업체당 한도액 5억원 이내로 1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한다.  
 
김태오 대구은행장은 "대구은행은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지역 기업들이 어려울 때 함께할 수 있는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대구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