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 보완 입법을"…중기업계, 연일 목소리 높여
중기단체협,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김학용 환노위원장 릴레이 방문
입력 : 2019-11-14 15:15:05 수정 : 2019-11-14 15:15:05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내년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에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는 가운데, 중소기업계가 제도 시행을 최소 1년이라도 늦춰달라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도 유예와 함께 입법적 보완을 거쳐 중소기업도 법을 지킬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는 호소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을 비롯한 중기중앙회 관계자들과 정윤숙 여성경제인협회장, 강승구 중소기업융합중앙회 회장 등 중소기업단체협의회 관계자들은 14일 국회를 방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학용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연이어 만났다. 전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내방한 것에 이어 연일 국회와의 스킨십을 늘려가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왼쪽)이 14일 국회를 방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근로시간, 환경 규제개선 중소기업계 건의서'를 전달했다. 사진/중기중앙회
 
이날 김 회장 일행은 '근로시간·환경 규제 개선 중소기업계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들이 집중적으로 강조한 것은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50~299인 사업장의 주52시간제 적용 유예 및 보완 입법 마련이다. 중소기업들도 제도의 안착과 순조로운 이행을 원하고 있지만 아직은 미흡한 부분이 많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중기중앙회가 지난달 발표한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중소기업 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5.8%가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답했고, 52.7%는 "시행 유예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중기업계는 날씨 등의 영향을 많이 받는 건설업, 특정기간에 업무가 집중되는 IT업종 등 각 산업군별 특성에 따라 제도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국회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기업계의 이 같은 주장에 정부도 일부 공감한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전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52시간제가 국회를 통과할 당시 저도 투표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 좀 더 예외규정을 뒀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몰아서 해야 하는 연구소나 창조적인 일을 하는 방송사 등은 반드시 8시간으로 돌아가는 분야가 아닌데 이런 부분에 대한 예외규적을 두지 못한 건 경직됐다"고 부연했다. 다만 정부는 국회의 결정 후 이 우선이라며 공을 국회에 넘겨두고 있는 상태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