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빅스마일데이’, 누적판매 1억개 돌파
4회차 누적 판매수량 1억1500만개 달성…일반 판매자 거래액 2배 신장
입력 : 2019-11-13 16:24:13 수정 : 2019-11-13 16:24:1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 옥션, G9에서 진행되는 할인행사 ‘빅스마일데이’의 누적 판매 제품 수가 1억개를 넘었다고 13일 전했다. 
 
G마켓, 옥션, G9 등에서 진행된 ‘빅스마일데이’ 성과 홍보 이미지. 사진/이베이코리아
 
이베이코리아가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 총 12일간 집계한 '빅스마일데이' 관련 상품 판매량은 3500만개를 기록했다. 하루 평균 290만개씩 팔린 수치로, 역대 행사 실적 중 최대 규모다. 앞서 △2017년 11월 약 2000만개 △2018년 11월 3200만개 △2019년 5월 2800만개 등의 판매량이 집계됐다.
 
거래 규모 역시 커졌다. 이번 빅스마일데이에 참여한 일반 판매자의 거래액은 지난 10월 같은 기간 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삼성전자, LG전자, 필립스코리아, 다이슨 등 공식 브랜드관을 운영한 48개 대형 브랜드의 거래액 역시 평소보다 70% 이상 신장했다. 
 
개별 상품의 판매 실적도 개선됐다. 올해 누적 매출 상위 다섯개 제품에는 △미샤 앰플·크림(29억4000만원) △노스페이스 아우터(29억2000만원) △위닉스 제로S 공기청정기(20억3000만원)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16억7000만원) △다이슨 V10 카본 파이버(19억4000만원) 등이 꼽혔다.
 
아울러 전국 2500여개 오프라인 매장과 연계한 이벤트도 큰 호응을 얻었다. 대표적으로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선보인 '원데이패키지(기프트박스 및 영화티켓)'는 판매 시작 10분 만에 준비 수량 1500개가 완판 됐다.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선보인 대형팝콘(35ℓ)은 오픈 20여분 만에 준비 수량 100통이 매진됐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 본부장은 “파격적인 할인쿠폰 제공과 함께 브랜드사와의 제휴를 통해 인기 제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마련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원하는 쇼핑 포인트를 적용한 것이 주효했다”며 “오프라인 매장과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도 이번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면서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빅스마일데이가 11월을 대표하는 쇼핑 행사로 자리잡은 만큼 앞으로도 더욱 파격적인 혜택과 편리한 쇼핑 환경을 구축해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