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 발 불확실성 고조"
시너지 제한적·본업 가치 훼손 우려
입력 : 2019-11-13 14:46:00 수정 : 2019-11-13 14:46: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HDC현대산업개발(294870)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두고 증권가에서 혹독한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에 의구심이 드는 상황에서 추가 비용 투입이 불가피하고 본업의 가치도 훼손할 수 있다는 것이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됐다. 최종 인수가격은 2조4000억~2조5000억원으로 추정되고 HDC현대산업개발은 이 중 2조원 정도를 부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해 증권사들이 제한적인 시너지 효과와 추가 비용 투입 가능성, 본업 가치 훼손 우려 등을 이유로 부정적 평가를 쏟아내고 있다. 사진은 정몽규 HDC 회장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증권가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서 얻을 수 있는 실익이 크지 않다는 점에서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면세점, 호텔 등 HDC그룹이 영위하는 일부 사업과 항공업 간 시너지가 분명히 있겠지만 크지 않을 것"이라며 "HDC그룹 이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건설, 특히 디벨로퍼와의 시너지는 크지 않을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주택사업의 부침이 커 풍부한 현금을 활용한 신규사업이나 인수합병(M&A) 추진을 할 수 있지만 변동성이 큰 항공업을 선택한 것은 의문이 든다고도 지적했다.
 
인수 후 추가 비용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이 인수자금으로 부채비율을 300% 이하까지 낮춰도 노후화된 기체와 낮은 경쟁력 등을 생각하면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며 "영업실적이 빠르게 회복되지 않으면 재무구조가 추가 악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투자 비용 규모는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개선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데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본업의 가치가 훼손될 가능성도 제기했다. 김 연구원은 "HDC현대산업개발은 초기 현금투자 부담이 큰 자체 임대·운영사업 비중을 확대해 이익 안정성을 높이겠다는 중장기 투자계획이 있었지만 이번 인수에 보유현금 상당 부분이 투입돼 본업에서의 투자 계획 조정이 필요할 것"이라며 "정도에 따라 실적과 밸류에이션 등 기업가치의 변화가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불확실성이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도 큰 문제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금은 실적 추정과 밸류에이션이 큰 의미가 없게 됐고 합병이 마무리돼야 적절한 투자의견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인수 과정에서 상각이나 대손 등의 추가적인 불확실성도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주가는 이런 점을 반영하면서 저점 수준까지 떨어졌지만 당분간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김 연구원은 "추가 비용 투입, 본업의 중장기 계획 변화, 자체 사업 둔화를 만회할 주택 도급사업 부진 등을 고려할 때 최저가 매수(Bottom fishing)를 고민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