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산업의 날' 한 자리 모인 화학업계 CEO들 "업황 어렵다"
제11회 화학산업의 날 개최…화학업계 관계자 400여명 참석
입력 : 2019-10-31 17:04:24 수정 : 2019-10-31 17:04:24
[뉴스토마토 최서윤·이아경 기자] "우리 산업이 한층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세계 교역 주요국의 수입규제 조치와 통상관세 환경 변화에 민관이 한 목소리로 대응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은 31일 서울 롯데호텔서 열린 '2019년 제11회 화학산업의 날’에서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 업계는 저성장 위기에 있는 국내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김교현 롯데케미칼 화학부문장, 손옥동 LG화학 사장, 이구영 한화케미칼 사장 등 화학업계 CEO가 한자리에 모여 업황 부진 속 불확실성 극복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밖에 화학업계 관련 기관 관계자 400여명도 행사에 참석했다.
 
문 협회장은 기념사에서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변화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환경이슈를 능동적으로 대처해 업계의 부정적인 인식 개선에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고부가·차별화 제품 위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화학소재 원천기술을 개발해 장기적으로 성장할 동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축사를 통해 화학업계가 겪고 있는 문제점에 더욱 귀 기울이고, 연구개발 지원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글로벌 공급과잉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고기능성 화학산업으로의 다각화가 필요하다"면서 "글로벌 불확실성 속에서도 업계가 진행 중인 18조원의 대규모 투자가 적기에 이행될 수 있도록 용지, 용수, 전력 등 인프라 확충 등 애로를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계에는 "환경·안전에 대한 사회적 책임의식을 갖고 안전과 환경에 선제적 투자를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1회 화학산업의 날' 행사에서 송유선 금호석유화학 상무 등 산업유공자 38명이 수상하고 있다. 사진/최서윤 기자
 
아울러 화학산업 발전에 공헌한 산업유공자 등에 대한 시상도 있었다. 송유선 금호석유화학 상무는 차세대 성장동력 탄소나노소재(CNT) 대량 양산 체제 구축과 국내 최초 폐타이어 고형연료를 활용한 지속적인 신증설 투자로 화학산업 발전에 기여했다며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양경석 한화케미칼 팀장도 국무총리표창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날 참석한 기업인들은 업황 부진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예년 행사와 달리 말을 아꼈다. 협회장을 맡고 있는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은 "모두 어려워서 울고 있다. 고무업황이 역설적이지만 그나마 나았다"고 토로했다. 한화케미칼의 신임 대표를 맡은 이구영 사장은 "현장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만 말했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화학부문장은 그룹이 준비 중인 조직·사업 개편과 관련해 "시너지 차원에서 당장에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가 합병한다"며 "시너지를 내려고 준비 중이고, 일부 부진한 상황 관련해서도 계획대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서윤·이아경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