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퍼펙트맨’ 조진웅, 제대로 놀아 본 ‘흥의 진심’
“제작사 대표와의 친분-부산 배경, 무엇보다 롤모델 ‘설경구’ 출연”
“현장에서 항상 ‘흥’ 유지하며 텐션 지켜…내가 흥 안 나면 안됐다”
입력 : 2019-10-06 00:00:10 수정 : 2019-10-06 00:00:1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지난 해 독전’ ‘공작’ ‘완벽한 타인세 편을 선보였다. 올해는 광대들: 풍문조작단’ ‘블랙머니그리고 이번 퍼펙트맨까지 세 편이 개봉했고 또 개봉 대기 중이다. 배우 조진웅이 충무로의 대표적 열일 배우로 급부상 중이다. 표현이 그럴 지 모르겠다. 사실 조진웅은 지금까지 이건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다란 배역이 거의 없었단다. 의욕이 없었다기 보단 이 배우를 자극하는 어떤 지점을 찾아낸 배역이 거의 없었단 점이다. 물론 그럼에도 출연작 최근 몇 년 동안 쏟아지는 것은 사람 좋은 조진웅이 작품을 선택했다기 보단 작품이 조진웅에게 프러포즈를 많이 해왔단 점이다. 그리고 지난해와 올해의 출연작 흥행 온도 차가 의외로 차이가 나는 것에 그는 조금은 씁쓸해 했다. 노력의 차이는 없었다. 그럼에도 이런 결과는 어쩔 수 없지 않냐며 특유의 사람 좋은 미소와 너털웃음으로 대신했다. 그래서 영화 퍼펙트맨이 더 끌렸는지도 모른단다. 스스로가 퍼펙트하지 못하기에 완벽한 사람을 촬영 기간 동안만이라도 꿈꿔 본 그의 이 영화 속 시간은 너무도 행복했단다.
 
배우 조진웅. 사진/쇼박스
 
퍼펙트맨은 사실 다소 진부했다. 조진웅 역시 그 진부함에 웃음으로 인정했다. 깡패가 등장한다. 코미디다. 캐릭터 영화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끌렸다. 이미 여러 차례 공개한 한 발언이다. ‘이렇게 막 해도 되는 걸까 심각하게 고민이 됐었다며 맘 편하게 이 작품에 임했다고. 그런 모습은 연출을 맡은 용수 감독이 더욱 원한 지점이었다. 조진웅은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로 딱 두 가지를 꼽았다.
 
제작사 대표 분이 저랑 꽤 친하신 분이에요. 사실 전 이 영화가 안될 줄 알았어요. 캐스팅이 좀 힘들었어요. 제가 제일 먼저 캐스팅이 됐고 준비가 잘 안됐을 때 제가 다른 영화를 찍고 왔는데도 그대로였죠. 그때 마지막으로 설경구 형님을 상대역으로 추천해 봤죠. 되면 되는 거고. 그런데 시나리오가 경구 형님에게 간지 며칠 뒤에 하시겠다는 연락이 왔대요. 진짜 환호를 불렀죠. 두 번째는 배경이 부산이에요. 제가 부산 사람이잖아요(웃음). 대충 7할 이상은 부산에서 찍겠구나 싶었죠. 하하하.”
 
그는 인터뷰를 위해 여러 차례 만나왔던 배우다. ‘이 배역을 선택한 이유란 틀에 박힌 질문에 그는 항상 별 이유는 없었다’ ‘무슨 이유가 있겠냐라며 대수롭지 않게 설명해 왔었다. 하지만 이번 퍼펙트맨속 주인공 영기에 대한 설명은 달랐다. 배우 생활 동안 첫 번째로 자신이 진짜 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던 것 같았단다. 무언가 욕구를 채워 준 인물이 이번 영화 속 영기였다고.
 
배우 조진웅. 사진/쇼박스
 
뭔가 사람들은 생활을 하고 살아가면서 자제란 걸 하잖아요. 그런데 영기는 안 그래요. 전혀 안 그래요. 내가 무장해체가 되도 그게 영기인 거에요. 그런데 또 그런 모습에서 이 사람이 순수하지만 진짜 올곧은 사람일 수도 있겠다싶었죠. 영기는 건달이잖아요. 그런데 저한텐 건달이 아닌 인물로 왔어요. 내가 영기가 되고 영기의 감정에 따라서 상황이 벌어지니 내가 뭔가 놀아 볼 거리가 있겠다 싶었죠. 이거 재미있겠다는 느낌이 왔죠.”
 
그 느낌은 이다. 조진웅은 영기를 그려내기 위해 촬영장에서 매일 같은 곡을 들으며 흥을 유지했다고 한다. 브루노 마스의 히트곡 업타운 펑크가 그 곡이다. 매일 매일 촬영장이 신이 났다. 그 신남과 흥은 영화에서도 오롯이 드러난다. 자신이 주저 없이 롤모델이라고 부르는 설경구와의 브로맨스 케미는 달리 탄생된 게 아니다. 다소 감정 과잉으로 불릴 정도로 영화에서 드러난 설경구에 대한 애정도 이런 흥을 기반으로 탄생됐다.
 
이게 내가 흥이 안 나면 오히려 굉장히 괴로울 것 같았어요. 진짜 너무 힘들지 않을까 싶었죠. 그래서 매일매일을 저의 텐션을 강하게 유지했어요. 처음 경구형 만나서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겨드랑이 사이로 파고 들었죠. 그랬더니 형님이 뭐야 이거란 표정을 지었죠. 하하하. 그런데 촬영하면서 나중에는 오히려 형님이 이리와라며 절 안아 주셨어요. 너무 좋았고, 진짜 형님과 이 영화로 뜨겁게 사랑해 봤습니다. 하하하.”
 
배우 조진웅. 사진/쇼박스
 
이미 캐스팅 단계에서 조진웅은 밑져야 본전이란 생각으로 설경구에게 제안을 해보자고 제작진에게 건의를 해봤다. 설경구와는 꼭 한 번 작업을 해 보고 싶었다. 이번 영화 때문이 아니라 주변에도 예전부터 주저 없이 설경구를 자신의 롤모델 이라고 공언해 왔다. 그리고 실제로 함께 한 설경구는 더 없이 친한 형이 됐다. 그리고 자신이 넘을 수 없는 거대한 산이란 것도 느끼게 됐다고.
 
뭐랄까. 묵직한 직구의 느낌이랄까요. 그 무게가 설경구란 배우를 말하는 정확한 단어 같았어요. 후배로서 설경구란 선배의 연기를 바로 옆에서 보는 것만큼의 공부는 없다고 봐야죠. 진짜 너무 귀한 시간이었어요. 그리고 진짜 놀란 건 자기 관리죠. 엄격하다 못해 수도승 같은 느낌이었어요. 어떤 부분에선 전 엄두가 아니라 흉내도 못 내겠다 싶은 지점이 너무 많았어요.”
 
이번 영화에서 조진웅이 부산 사람인 것을 여실히 증명하는 장면 중 하나가 바로 사직 구장장면이다. 영화에선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구 넥센 히어로즈)의 시합 장면으로 등장한다. 이 장면은 영화 퍼펙트맨에서 가장 재미있고 흥미로운 장면이다. ‘구도 부산에서 롯데 자이언츠는 상징이다. 자이언츠 팬들 한 가운데에서 다른 구단의 유니폼을 입고 응원을 한다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이라며 웃는다. 조진웅은 실제 롯데 자이언츠 광팬이다.
 
배우 조진웅. 사진/쇼박스
 
실제로 영화 속 장면처럼 그랬다간 난리나죠(웃음). 물론 영화에선 다들 보조 출연자 분들이었어요. 그런데 그 분들도 다 부산 분들이세요. 촬영 때 진짜 말들 많았죠. 하하하. ‘우리가 안타를 맞는 설정이냐’ ‘그게 말이 되냐등등(웃음). 근데 시즌이 거의 끝나가는 상황이 되고 보니 말이 되는 거에요. 올해는 롯데 자이언츠가 좀 별로에요. 내년에도 안되면 이거 굿이라도 한 판 해야지 원(웃음).”
 
조진웅은 최근 감독 데뷔를 앞두고 있단 소식이 보도를 통해 전해져 머쓱해 하고 있다. ‘감독이란 말에 격하게 손사래를 치며 그냥 좀 장난하는 수준이다고 웃는다. 단편 영화를 연출하고 있고 제목은 예고편이다. 개봉이 목적이 아니란다. 또한 영화제 출품 목적도 아니라고. 평소 흥미롭게 생각했던 지점을 영상으로 옮겨 보는 작업일 뿐이란다. 기회가 되면 함께 만들었던 제작진들과 상영회 정도는 할 생각이라고. 물론 대중들이 볼 수 있는 기회도 있을 듯싶단다.
 
배우 조진웅. 사진/쇼박스
 
배우로서만 생활해 오다가 스태프들의 동선을 경험하니 진짜 힘들고 어렵더라고요. 정말 연기 잘해야겠단 생각을 다시 하게 된 경험이었죠. 프리단계부터 완성까지 정말 색다른 경험이었어요. 별다른 내용은 아니에요. 제가 영화를 하면서 느꼈던 점에 대해서 영상으로 한 번 풀어보면 어떨까 싶어서 구상했던 걸 그저 십시일반으로 만들어 가는 과정이에요.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죠. 12월 정도면 거의 마무리가 될 듯싶어요. 해외 영화제라도 가게 되면 뭐 땡큐죠. 하하하. 아마 관객 분들이 보실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어요. 뭐 안되면 제가 유튜브에라도 올릴께요. 하하하.”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