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택시 도입 필요한 인천시…충전 인프라 확충 관건
택시 업계, 전기 택시 도입에 긍정 기류...전문가들, 인센티브 제도 등 제안
입력 : 2019-09-16 15:37:07 수정 : 2019-09-16 15:37:07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서울시가 수소 택시 도입으로 친환경 교통 인프라 구축에 매진 중인 가운데 인천시에 전기 택시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를 위해 전기 택시 충전소 확충과 함께 전기 택시에 대한 택시 업계의 부정적인 인식도 바꿀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16일 택시 업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환경부 인증 전기 택시 차량은 18대다. 승차 정원 4인승 차량은 2대, 5인승 차량은 16대다. 이 중 현대·기아자동차 차량은 9대, 한국GM 1대, 테슬라 4대, BMW 2대, 르노삼성 1대, 닛산 1대 등이다.
 
인천시를 비롯한 국내 대도시들은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실증사업을 통한 전기 택시의 차량 성능과 운행 패턴을 모니터링 해 전기 택시 도입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전기 택시의 작은 배터리 용량과 충전소의 낮은 접근성 문제 등으로 인해 택시 업계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그러나 2018년 이후 전기 택시 기술의 발달로 배터리 용량이 늘어나 1회 충전거리가 400km 수준에 도달했을 뿐 아니라 급속 충전기 설치 구역도 확장되며 전기 택시에 부정적이었던 기류도 점차 바뀌는 분위기다.
 
최근 인천연구원이 실시한 전기 택시 도입 관련 설문 조사를 보면, 법인 택시 60개 사업체 중 36개 업체가 도입 의사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택시의 경우에도 조사 대상 102명의 사업자 중 76명의 사업자가 긍정적인 의사를 보였다.
 
택시 업계 관계자는 “전기 택시의 1회 충전 거리가 짧았을 때만 해도 영업 시간이 많은 법인 택시 기사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며 “충전 시간이 짧아진 것도 기사들의 마음을 돌리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우선 택시 운수 사업자들의 전기 택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제거하기 위해 실증 사업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기존에 추진된 도입 사례가 전기 택시 기술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못했던 2013년에서 2016년 사이 이뤄졌던 만큼 실증사업이 새롭게 진행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실증 사업 참여자들에겐 인센티브로 대폐차 대상 차량에 1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는 한편 충전기 설치 지원금과 택시 카드 결제 수수료 전액 지원, 시내 민자 터널 통행료 50% 할인 등의 재정적 지원도 뒷받침 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해외 선진국의 경우 이미 이 같은 정책적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영국과 미국은 친환경 전기 택시 도입을 위한 보조금과 충전 인프라 구축 지원이 있었다. 일본은 전기 택시 기술 수준과 시장 경쟁력, 대중화 단계에 따라 차별화 된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다. 중국은 전기 택시 등 공공 교통수단을 중심으로 친환경 신에너지 차량 보급 사업을 선도 중이다.
 
한종학 인천연구원 교통물류연구실 연구위원은 “다른 나라와 비교해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인천시 전기 택시 실증사업 추진은 필요하다”면서 “참여 사업자에 대한 전기 택시 충전 영업 손실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 지역 내 전기 택시 충전소 설치 밀도를 확대하기 위한 선제적 충전 인프라 확충 사업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태진 인천연구원 교통물류연구실 초빙 연구원은 “민간 전기 충전 사업자의 충전 인프라 구축 비즈니스 모델과 전기 택시, 전기 버스 등 공공 교통수단의 전기 자동차 도입이 확대될 수 있는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시의 전기 택시 도입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택시들이 승강장에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