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추석 맞아 사회복지시설 사랑 나눔 활동 실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원 지원
입력 : 2019-09-11 14:15:28 수정 : 2019-09-11 14:15:28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사회복지시설과 저소득 취약 가정에 대한 간부 공무원 위문활동을 진행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간부 공무원들은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사할린동포복지회관과 성촌의 집, 인천자모원, 디차힐 등 관내 사회복지시설 12개소와 저소득 가정 10세대를 직접 방문해 위문금을 전달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도 무료 급식소, 다문화 취약계층, 북한 이탈주민 400여명 등에 1억원을 지원했다.
 
정연용 인천시 복지국장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간부 공무원들이 솔선해 소외계층 시설을 찾아 위문함으로써 더불어 사는 분위기 조성에 일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나눔 문화 확산을 통해 소외된 이웃의 어려움을 보듬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1일 연수구 사할린동포 복지회관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추석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11일 연수구 사할린동포 복지회관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추석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