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2235억 추경예산 하반기 본격집행
운행경유차 저공해·수소차와 전기차 보급·지하철 공기질 개선에 쓰여
입력 : 2019-08-15 11:55:29 수정 : 2019-08-15 11:55:29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미세먼지 관련 추경예산 총 2235억원이 확정되면서 하반기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가 추가로 집행할 사업예산 2235억원은 △운행경유차 저공해 사업(905억원)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555억원) △도로분진 청소차량 도입확대(182억원)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10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75억원) △지하철 공기질 개선 사업(416억원) 등에 투입된다.
 
운행경유차 저공해 사업은 교통부문 배출원 관리를 위해 노후경유차 저감장치 부착과 폐차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다. 조기폐차 지원은 대당 165만원씩 1만8000대, 저감장치 부착 지원은 대당 390만원씩 1만5000대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LPG화물차 신차구입도 대당 400만원으로 100대 확대한다.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차 30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로 보급한다. 구매보조금은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최대 1350만원, 전기이륜차는 경형 기준 최대 23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수소차는 승용차 기준 대당 3500만원(차량값의 약 50%), 버스 기준 대당 4억원을 정액 지원한다. 도로에서 비산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도로먼지 청소차도 65대 추가 보급한다. 또, 물청소차 48대, 노면청소차 12대, 먼지흡입청소차 5대를 추가로 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은 2020년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영세사업장의 부담완화를 위해 이번 추경에 신규로 편성한 사업이다. 소규모 사업장(4,5종) 130개소의 노후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선과 신규 설치비용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일반 가정용 보일러와 비교해 질소산화물(NOx) 배출이 1/8에 불과한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3만7500대를 추가로 지원하고, 지원금도 당초 대당 16만원에서 20만원으로 높여 올해 하반기까지 총 5만대를 교체·지원할 예정이다.
 
지하철 공기질에 대한 사회적 관심 증대와 환경부 관리기준 강화에 따라 쾌적하고 안전한 지하철 환경 제공을 위해 국비 319억을 반영한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사업도 함께 시행한다. 환기설비 교체 개선 1개역, 자동측정망 147대, 지하역사 공기정화설비 2040대, 지하철차량내 공기질 개선장치 400대, 터널 본선의 환기설비 집진효율 개선 224대를 설치·개선한다.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앞에서 열섬현상(도시의 기온이 교외보다 높아지는 현상)과 미세먼지를 막기위한 '클린로드'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