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주년…민주당 "촛불민심 요구는 국가시스템 개혁"
입력 : 2017-12-08 15:13:57 수정 : 2017-12-08 15:13:57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 1주년을 하루 앞둔 8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촛불 민심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넘어서서 전면적인 국가시스템의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관련 후속조치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의 민의에 어긋난 행위에 대한 탄핵은 어느 누구의 선동에 의한 것이 아니었다”며 “오로지 시민에 의한 촛불혁명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촛불혁명에 대해 정치 보복이라거나 아직도 반성 없이 반발하는 정치 세력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오로지 법치와 헌정을 회복하고 혁신해야 한다는 것이 촛불혁명 정신”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른 각종 개혁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겠다는 다짐도 이어졌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이미 끝난 예산안 처리를 핑계로 민생·개혁입법 처리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11일은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는 명분없는 태업을 중단하고 분출하는 국민들의 개혁 요구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각 의원들 차원의 관련 행사도 이어졌다. 우상호 의원과 더미래연구소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근혜 국회 탄핵의 정치사적 의미와 한국정치의 시대적 과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였던 우 의원은 “불의한 정권의 문제가 제도권에서 폭로되고, 언론이 다루고, 국민들이 항쟁에 나서서 대통령 탄핵이 이뤄지고 대선으로 이어지는 정치변동의 역사는 전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재 야권은 내부 싸움에 지리멸렬 하고있고 여권도 높은 지지율로 인해 변화에 소홀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정치권의 자기혁신과 변화를 위한 고민이 집중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탄핵안 가결 전후 뒷이야기도 하나 둘 흘러나오고 있다. 박 전 대통령 국회 탄핵소추위원이었던 박주민 의원은 영화 ‘모든 날의 촛불’ 국회 상영회 사전행사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안 가결 후) 소추위원단에 포함할 국회의원 수와 변호사를 누구로 할 것인지 등을 놓고 소추위원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이재정·표창원 의원(오른쪽부터)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 1주년 기념 ‘모든 날의 촛불’ 국회 상영회 전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