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개발 핵심 수혜지…거제의 잠재가치에 투자자 주목도 높아져
입력 : 2017-10-13 11:36:31 수정 : 2017-10-13 11:36:31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공약이었던 거제•통영•진해•사천•남해 등 남해안 지역을 ‘해양관광특별권역’으로 지정해 동북아 해양관광 중심지로 개발하겠다는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했다. 이에 조선불황과 함께 침체기를 겪었던 거제시가 해당 과제 관련 각종 개발계획의 핵심 수혜지로 떠오르며 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약 30년간 거제시는 명실상부 전세계 조선산업의 대표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지역경제의 근간이었던 조선산업이 흔들리며 거제시도 암흑기를 빠지는 듯 보였다. 이에 지역경제를 살릴 새로운 먹거리로 거제시 특유의 명품 생태관광지가 떠올랐다. 더불어 정부의 적극적 지원 아래 관광인프라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며 거제는 천혜의 비경을 간직한 해양신도시로 비상하고 있다.
 
거제시는 지역 전체가 하나의 커다란 관광지라고 봐도 무방하다. 70개 이상의 섬들과 외도, 해금강, 몽돌해변, 외도, 지심도, 공곶이 등 나열하기도 어려울 정도의 관광명소가 곳곳에 갖춰져 있다. 최근에는 과거 국방부 관리 아래 ‘대통령 휴양지’로 민간인 출입이 제한됐던 저도 반환 움직임도 구체화되며 그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뒷받침해줄 인프라 조성사업도 순차적으로 진행중이다. 거제 자연생태테마파크(2018년 예정), 거제 해양관광테마파크(2018년 예정), 섬&섬길 조성(2018년 예정), 옥포대첩 국민관광단지(2018년 예정), 거제해양특구(2020년 예정), 장목관광지 조성사업(2021년 예정) 등 셀 수 없이 많은 관광인프라 구축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멀게만 느껴졌던 섬마을 ‘거제’는 이제 없다. 국정과제에 포함된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2025년)의 조기착공도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현재 신거제대교 부근까지만 개통되어 있는 대전~통영 고속도로를 거제까지 것으로 기대되면서 그간 철도교통의 부재로 접근성이 떨어졌던 거제시가 서울에서 2시간대 접근 연장되는 사업도 추진될 전망이다.
 
더불어 거제시 내의 동서간 연결도로(2021년), 국지도 58호선(2020년), 산달도 연륙교(2018년) 등 각종 교통편의 증진사업도 예정돼 있다. 이에 이미 연간 6~700만명이 육박하는 거제시 방문객 수는 추진중인 교통 인프라 구축이 완비될 시 더욱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거제의 미래가치에 화룡정점을 찍을 해양문화관광도시인 ‘거제 빅아일랜드’ 사업이 순항중에 있어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주거•상업•교육•관광•문화기능을 모두 갖춘 복합도시로 개발되는 이 곳은 이미 공정률이 30%에 달하며, 2021년 위용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실제로 1차 상업용지 분양도 성공적으로 끝났으며, 오는 10월경 2차 상업용지 분양을 준비 중이다.
 
거제시와 민간컨소시엄의 민관합동법인인 거제빅아일랜드PFV㈜는 경남 거제 고현항 항만재개발사업을 통해 친환경 해양신도시 ‘거제 빅아일랜드’를 조성한다. 거제 빅아일랜드는 고현동, 장평동 일원 전면 해상 83만3,379㎡(부지조성면적 59만9,106㎡)를 매립하여 복합 개발지구로 탈바꿈시키는 대규모 사업이다.
 
거제 빅아일랜드가 조성되는 일대는 입지부터 남다르다. 타 해양신도시들과 달리 거제시 내 법원, 시청, 백화점 등이 주요시설이 위치하는 핵심도심 지역에 위치해 거제 인구의 약 44%가 집중되어 있으며 기존 도심 인프라가 풍부하다. 또, 부산과 통영으로 이동이 용이한 길목에 위치하고 시외고속터미널과 크루즈항만도 인접해 대도시 접근이 용이하다.
 
세부 사업계획을 보면 먼저 대형 판매시설과 엔터테인먼트 시설이 들어서는 복합 상업지구를 들 수 있다. 특히 대형 판매시설을 비롯해 스트리트몰 등 8만9,522㎡의 상업지구가 들어설 예정으로 그 주목도는 더욱 높다. 상업지구 중앙에는 대형 문화공원, 예술공원, 3.3km의 도심 산책공원도 계획돼 일대가 쾌적함까지 갖춘 친환경 복합 문화공간으로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해양문화•관광의 거점으로도 기대가 높다. 빅아일랜드 전면 해상에는 연안여객과 크루즈 선박이 이용할 수 있는 여객터미널이 건립된다. 배후에는 항만친수시설인 마리나 시설이 조성돼 향후 플레져보트 등이 계류할 수 있는 수역시설과 육상계류장, 수리소, 클럽하우스 등 편의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배후면적을 확보했다. 추후 호텔 및 레지던스 등의 시설이 갖춰지면 입지적 강점과 편리한 교통을 바탕으로 한 거제 관광의 주요 거점지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규모 사업이 순항하고 있어 거제 빅아일랜드의 용지 분양에 관심을 가지는 투자자들도 많다. 거제시민에게만 특별 공급한 2016년 2월 상업용지의 1차 분양에는 4개 필지 분양에 1,132건의 청약신청이 들어오면서 경쟁률이 283대 1에 달할 정도였으며 1일만에 모든 필지가 계약이 완료됐다. 때문에 이번 2차 상업용지 분양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2차 분양대상은 32개 필지, 4만1,306㎡다.
 
거제 빅아일랜드에서 분양홍보관은 거제시 중곡로1길 49에 위치하며, 투자 정보제공 및 상담 등을 진행한다.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계란으로 바위깨기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