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간헐성파행증 세포치료제 2상 환자 투여완료
입력 : 2017-01-13 10:19:23 수정 : 2017-01-13 10:19:23
[뉴스토마토 이보라기자] 차바이오텍(085660)은 나스닥 상장사인 플루리스템사(Pluristem Therapeutics)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간헐성 파행증 세포치료제에 대한 글로벌 임상2상 시험의 마지막 피험자 투여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태반유래 간헐성 파행증 세포치료제의 글로벌 임상2상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독일, 이스라엘 등 총 30개의 임상기관에서 전세계 총 172명의 피험자가 참여했다. 차바이오텍은 한국에서 총 2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을 완료했다.현재까지 임상에 참여한 총 172명의 환자들에게서 임상시험용 의악품과 관련된 이상반응이 발견되지 않았다. 2018년 초 치료제의 유효성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차바이오텍은 예상하고 있다.
 
간헐성 파행증(Intermittent Claudication)은 동맥 내 콜레스테롤이 플라크를 형성해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 혈액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는 말초동맥질환이다. 현재 치료법으로는 혈액순환개선제 등 약물복용을 통한 치료법과 혈관 확장술, 혈관 우회술 등 외과적 수술을 동반한 치료법이 있지만 혈류감소로 인해 손상된 혈관조직을 재생시킬 수는 없다는 한계점으로 지적된다.
 
차바이오텍에 따르면 태반유래 세포치료제는 외과적인 수술이 필요 없는 근육 내 주사법 방법을 통해 새로운 혈관 형성을 유도할 수 있는 재생 세포치료제라는 점에서 많은 환자들에게 대안적 치료방법으로 적용이 가능하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이번 임상의 성공적인 환자투여 완료는 지난 2013년 11월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2상에 대한 승인을 받은 이후 3년 2개월 만에 성과이자 차바이오텍이 설립이래 처음으로 진행하고 있는 대규모 글로벌 임상이라는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조선, 철강, 해운, 물류를 맡고 있는 산업2부 이보라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