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이전 혁신도시, 지역인구·세수·채용 '쑥쑥'
입력 : 2016-02-04 11:00:00 수정 : 2016-02-04 16:33:42
[뉴스토마토 한승수기자]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추진된 공공기관 이전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인구수, 지방세수 등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혁신도시 주민수는 10만4046명으로 집계됐다. 2030년 계획인구 27만명의 38% 수준이다. 7000명이 계획된 부산이 7795명으로 목표를 초과했고, 2만1056명을 기록한 전북은 혁신도시 중 가장 많은 인구가 편입됐다.
 
지방세 수입은 7442억으로 전년과 비교해 2.8배 증가했다. 특히 부산혁신도시는 4059억원으로 전체 세수 증가액의 54%를 차지했다. 부산혁신도시의 경우, 개정된 지방세법에 따라 한국예탁결제원의 지방소득세가 대폭 늘어나며 증가세를 보였다.
 
◇혁신도시 지방세 수입. 자료/국토부
 
이전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도 2013년 5%, 2014년 10.3%에 이어 2015년 13.3%로 점차 증가했다. 부산과 경남혁신도시는 각각 27%, 18%로 지역 인재 중용에 앞장섰다.
 
국토부 관계자는 "혁신도시가 명실상부 지역성장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전기관과 연계한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12월 말 현재 혁신도시 이전 대상 115개 공공기관 중 100개 기관이 이전을 마쳤다.
 
한승수 기자 hans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