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주원인 COPD 환자 5년새 8% 감소
심평원, 심사자료 발표..70세이상 35% 가장 많아
입력 : 2015-01-04 12:00:00 수정 : 2015-01-04 12:00:00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흡연이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알려진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가 최근 5년간 약 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4일 공개한 ‘2009~2013년 COPD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자료' 분석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09년 약 71만6000명에서 2013년 약 65만9000명으로 5년간 약 5만7000명(-7.9%) 감소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2.0%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2009년 여성 대비 남성 진료인원의 비율은 약 1.02 정도로 비슷했으나, 해가 지날수록 격차가 조금씩 벌어져 2013년에는 1.16이었다.
 
남성의 연평균 감소율은 -0.6%, 여성은 -3.6%로 해가 지날수록 여성 진료인원이 더 많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구간별 점유율은 2013년 기준으로 70세 이상이 35.3%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21.0%, 50대 16.9% 순으로 나타났다. 30세 미만 구간들은 모두 5% 미만으로 점유율이 낮았다
.
최근 5년 동안 대부분 연령구간의 진료인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50대와 70세 이상 구간은 각각 0.5%, 8.5%씩 증가했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남성 진료인원의 비중이 높아지며 특히 70세 이상 남성은 진료인원이 가장 많고 최근 5년간 약 2만명(17.5%)이 증가해 주의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COPD를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원인은 흡연이다. 흡연은 나이가 들면서 정상적으로 감소되는 폐활량보다 더 큰 폐활량 감소를 가져오며, 장기간 흡연 시에는 정상 폐 조직을 파괴해 폐 기능을 하지 않는 공기주머니와 같은 폐기종의 변화를 유발한다.
 
흡연자가 금연을 해도 흡연으로 인해 감소한 폐활량은 회복되지 않으며, 흡연에 의해 파괴된 폐 조직은 다시 회복되지 않아 조기에 금연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
 
금연은 질환의 예방에도 중요하지만 기도 폐쇄를 개선하기 위해서도 중요하다. 금연에 성공하면 폐기능이 가속적으로 악화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심영수 심평원 심사위원은 “COPD 환자에게는 매년 독감 및 폐렴 예방접종을 권유하며, 흡연기간이 길면 폐암의 위험도 증가하므로 이에 대한 검진도 권유한다”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