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수수' 이상득의원 보좌관 구속기소
입력 : 2011-12-27 20:07:28 수정 : 2011-12-27 20:09:12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심재돈 부장검사)는 27일 SLS그룹 구명로비와 조경업체 관급공사 수주 청탁 등과 함께 거액을 챙기고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로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의 전 보좌관 박배수씨(46·구속)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한 조경업체 대표 조모씨로부터 관급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1억8000여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 조경업체에 자신의 부친을 명목상 고문으로 등재해놓고 급여 명목으로 총 23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지난 2009년 3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또 다른 조경업체 대표 김모씨로부터 월평균 500만원씩 총 1억1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도 있다.
 
이 밖에 박씨는 지난 2009년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대영로직스 문환철씨(42·구속기소)를 통해 이국철(49·구속기소) 회장으로부터 그룹 워크아웃 및 검찰수사 무마 청탁 명목으로 현금 5억원과 미화 9만달러, 500만원 상당의 여성용 카르티에 손목시계 등 6억원이 넘는 금품을 받았다.
 
또 지난 2009년 5월부터 1년간 유동천(71·구속기소) 제일저축은행 회장에게서 금융감독 당국의 검사 강도를 완화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모두 6차례에 걸쳐 1억5000만원을 받았다.
 
검찰은 박씨가 비서 임모시(44·여) 등 의원실 직원 4명의 계좌를 통해 자금세탁을 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직원 4명을 전원 조사했다.
 
검찰은 박씨가 의원실에 오기 전 근무했던 코오롱그룹으로부터 월 300만원씩 3000여만원을 차명계좌를 통해 받은 의혹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 중이라 공소사실에 포함하지 않았다.
 
박씨는 차명계좌의 존재를 인정했지만 "코오롱이 옛 직원을 지원해준다는 차원에서 일부 보조해 준 것이지 대가성은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