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이재용 부회장 1심 벌금 7000만원(1보)
입력 : 2021-10-26 12:00:30 수정 : 2021-10-26 12:00:30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는 26일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벌금 7000만원을 선고했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