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VRE 질환 치료제 카테터 투여 제형 확보
요로감염으로 적응증 확대 가능…다수 엔도리신 신약개발 적용 기대
입력 : 2021-01-20 16:29:00 수정 : 2021-01-20 16:29: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인트론바이오(048530)는 반코마이신내성장알균(VRE)을 포함한 장알균 감염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EFL200 신약에 대해 카테터 투여 제형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EFL200의 카테터 투여 제형은 카테터의 삽입으로 발생한 요로감염(UTI) 치료를 주요 대상으로 개발됐다. 인트론바이오는 앞서 경구투여형 제형을 확보한 데 이어 이에 이번에 개발한 카테터 투여 제형으로 요로감염 치료는 물론 다양한 제형 개발의 가능성을 높이게 됐다. 
 
요로감염은 소변 검체에서 1가지 이상의 균종이 105 cfu/ml 이상 검출되는 경우를 지칭하는데, 1주일 넘게 카테터를 삽입하고 있는 환자 대부분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장기 입원 환자에서 발생되는 가장 흔한 감염증 중의 하나다. 미국에서는 전체 감염 중 약 40%에 육박하며, 전체 요로감염 중 카테터 연관 요로감염이 차지하는 비율이 8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테터 연관 요로감염 치료는 새로운 카테터 교체와 함께 항생제를 처방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높은 요중 농도를 유지해야만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기존 항생제는 소변으로 다량 배출되는 문제점이 있어 실제 임상에서는 치료효과가 낮고, 세균증식과 세포 외 기질성분으로 인한 바이오필름(생물막) 형성으로 만성질환화 되는 경향이 있으며, 항생제 내성 문제도 심각하게 발생되고 있다.
 
이에 회사는 EFL200 적용성을 확대하기 위해 카테터로 투여가 가능한 액상 제형을 이번에 개발하게 됐다. 이 제형은 소변을 통한 VRE 감염과 바이오필름 형태의 감염 처치에서 모두 치료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했다.
 
전수연 인트론바이오 생명공학연구소 센터장은 "이번에 개발된 카테터 투여 제형은 향후 다수의 엔도리신 개발에도 확대 적용될 수 있으며, 현재 개발 중인 그람음성균 감염 치료제(GN200)의 개발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엔도리신의 적응증 확장은 혁신신약 개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방향 중 하나이며, 다양한 제형의 개발이 확장성을 더욱 강화시킨다"라며 "이번 카테터 투여 제형의 개발로 엔도리신의 적응증은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